정경심 교수, “몸 아프다” 검찰조사 9시간 만에 종료 '황제소환' 논란 ...구속영장 청구 고심중(영상)
정경심 교수, “몸 아프다” 검찰조사 9시간 만에 종료 '황제소환' 논란 ...구속영장 청구 고심중(영상)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0.04 07:10
  • 수정 2019-10-04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심, 첫 출석후 건강 이유로 귀가
혐의 부인·증거인멸 시도…영장 무게
정경심, 첫 출석후 건강 이유로 귀가, 조국 법무부 장관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소환 조사가 8시간 만에 종료됐다. 정 교수는 건강 문제를 이유로 조사 중단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정경심, 첫 출석후 건강 이유로 귀가, 조국 법무부 장관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소환 조사가 8시간 만에 종료됐다. 정 교수는 건강 문제를 이유로 조사 중단을 요구했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소환 조사가 8시간 만에 종료됐다. 정 교수는 건강 문제를 이유로 조사 중단을 요구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고형곤)는 3일 오후 5시쯤 정 교수의 조사를 중단하고 귀가 조치했다고 밝혔다.

정 교수 쪽이 건강상태를 이유로 조사 중단을 요청했다. 검찰은 이를 받아들이고 다시 출석을 통보하기로 했다.

검찰은 이날 오전 9시쯤 정 교수를 출석시켜 조사했다.

정 교수는 이날 오전 9시쯤 검찰에 도착해 조사를 받았다. 정 교수 소환은 검찰이 지난 8월27일 전국 30여곳에서 동시다발 압수수색을 벌이는 등 강제수사에 착수한 지 37일 만이다. 검찰은 당초 정 교수를 서울중앙지검 청사 1층으로 출입하게 해 사실상 ‘공개 소환’하겠다는 방침을 정했지만 정 교수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최근 비공개 소환으로 방침을 바꿨다.

정 교수는 지난달 6일 조 장관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열리던 날 사문서 위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정 교수가 동양대 총장 명의 표창장을 위조해 딸의 대학원 입시에 이용하려했다는 혐의를 둔다.

이밖에 자녀의 입시 과정에서 발생한 단국대 의대 논문 제1저자 등재, 공주대·KIST 인턴,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 활동 등 이른바 '스펙' 관리도 조사 대상이다.

정 교수가 10억5000만원을 투자한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의 설립과 WFM 등 투자사의 경영에 개입했는지도 쟁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