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래형 "팀워크 좋았던 '타인은 지옥이다'..밉상 신재호 관심 감사해"
차래형 "팀워크 좋았던 '타인은 지옥이다'..밉상 신재호 관심 감사해"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10.04 10:02
  • 수정 2019-10-04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CN '타인은 지옥이다' 스틸컷
차래형 / OCN '타인은 지옥이다' 스틸컷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OCN '타인은 지옥이다' 짜증 유발자로 활약한 차래형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차래형은 4일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를 통해 "설레는 마음으로 첫 촬영을 했을 때가 어제 같은데 벌써 종영이 다가왔다. 드라마의 출연 배우이자 열혈 시청자의 한 명으로서 아쉬운 마음이 크다"며 아쉬운 마음을 밝혔다.

이어 "팀워크가 좋은 작품에 함께 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며 "밉상 캐릭터 신재호를 관심 있게 지켜봐 주신 시청자분들께 감사하다"고 인사했다.

또한 "곧 다른 작품에서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항상 노력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포부를 전했다.

앞서 차래형은 '타인은 지옥이다'에서 윤종우(임시완)의 대학 선배이자 JH 컴퍼니 대표 신재호로 활약했다. 현실에 한 명쯤 있을 법한 '꼰대 밉상' 캐릭터를 맛깔나게 그려내며 강렬한 존재감을 발산했다. 

한편 '타인은 지옥이다'는 오는 6일 10부작을 끝으로 종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