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은성수 금융위원장 “DLF 사태 송구…근본적 개선안 마련할 것”
[국감2019] 은성수 금융위원장 “DLF 사태 송구…근본적 개선안 마련할 것”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9.10.04 13:56
  • 수정 2019-10-04 14: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4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고위험 금융상품의 은행 판매와 관련해 개선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권이향 기자]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최근 논란이 되는 파생결합펀드(DLF) 등 고위험 금융상품의 은행 판매 관련해 “향후 금융감독원의 검사 결과를 토대로 소비자 피해구제에 온 힘을 쏟고, 재발 방지를 위한 근본적인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4일 오전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 인사말에서 이같이 말하며 “DLF 판매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하다”고 말했다.

지난 8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금융권의 대책 지원 현황도 보고했다.

은 위원장은 “지난 8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응해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하고,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했다”며 “8월 5일부터 지난달 19일 7주간 총 468건, 8045억원 규모로 만기 연장, 신규 자금 등 금융 지원을 했다”고 설명했다.

가계부채 관리에 대해선 “6월 전 금융업권에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DSR)을 도입했고, 고정금리·분할상환 대출 비중을 높이고자 지난달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을 출시하는 등 가계부채 구조 개선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며 “올해 상반기 가계부채 증가율이 전년 동기 대비 5% 이하로 유지돼 증가세가 하향 안정화되는 모습”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금융산업의 경쟁을 촉진하기 위해 인터넷 전문은행의 신규 인가와 함께 중소기업금융에 특화한 소형 투자중개회사의 설립 허용 등 진입 장벽을 낮추는 노력을 계속하겠다”며 “제4차 산업혁명 시대의 원유라 불리는 빅데이터 혁명을 금융이 선도하고 새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국회 계류 중인 신용정보법 개정안에도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