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김승희 ‘대통령 치매 초기’ 발언 즉각 사과 촉구
민주당, 김승희 ‘대통령 치매 초기’ 발언 즉각 사과 촉구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10.04 14:27
  • 수정 2019-10-04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 윤리위 제소…김승희 ‘대통령 치매초기 의심’ 발언에 복지위 파행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김승희 자유한국당 의원의 ‘대통령 치매 의심’ 발언으로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국정감사가 4일 파행된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국가 원수에 대한 모독이자 명예훼손”이라며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하겠다고 밝혔다.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김승희 의원의 대통령 치매 초기 관련 언급으로 여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로 국감이 정회됐다.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보건복지위원회의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소속 김승희 의원의 대통령 치매 초기 관련 언급으로 여당 의원들의 거센 항의로 국감이 정회됐다.

복지위 소속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 김승희 의원은 건망증이 치매 초기 증상이고 국민들이 대통령의 기억력 문제를 많이 걱정하고 있다며 마치 대통령이 치매 초기 증상인 것처럼 날조된 주장을 거듭 반복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대통령에 대한 잘못된 정보가 우리나라의 대외 신인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데도 김승희 의원은 공개적으로 진행된 국정감사에서 이를 정쟁의 소재로 악용했다”며 “당리당략을 위해서라면 날조와 허위조작도 서슴지 않는 한국당의 현주소”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여당 의원들의 정정과 사과 요구에 김승희 의원은 적반하장격으로 상대 의원에게 사과를 요구하고 발언 수정 의사가 없다는 강변을 했다”며 “이에 민주당 복지위원들은 김 의원의 복지위원 사퇴와 사과를 요구하고 국회 윤리특위에 제소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복지위 파행의 책임은 대통령 건강에 대해 날조된 주장을 제기한 김승희 의원과 한국당에 있다”면서 “김 의원은 즉각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김 의원은 이날 오전 약사출신인 야당 의원이 국감 현장에서 대통령을 지목해 "치매 초기가 의심된다"는 발언을 해 상임위원회가 파행 위기에 직면했다.

이날 오전 11시 질의에 나선 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서울대약대, 전 식약처장)이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치매국가책임제에 대한 질의를 하면서 비롯됐다.

김 의원은 “한국 치매 환자가 54만 명쯤 된다. 치매환자수가 매년 증가한다. 그런데 치매와 건망증이 다릅니까? 의학적으로 보면 다르지만 건망증이 치매의 초기증상으로 나타날 수가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대통령이 나랏돈 들여 전용기록관(개별기록관) 건립한다는 언론을 보고 불같이 화를 냈다고 하는데, 전용기록관 건립 계획은 문 대통령이 직접 방망이로 두드려서 심의 의결했다. 그 회의에 (박능후) 장관님도 계셨다. 이쯤해서 주치의뿐만 아니라 복지부 장관이 대통령 기억을 잘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의 발언을 두고 여당 의원들은 즉각 항의했다. 보건복지위 여당 간사인 더불어민주당 기동민 의원은 발언권을 얻어 김 의원이 정쟁을 촉발하는 발언으로 국감과 국회를 모독했다고 맹렬하게 비판했다.

기 의원은 "복지위는 정쟁을 지양하기로 합의, 조국과 나경원 관련 증인을 배제했다. 그런데 김승희 의원이 대통령 개별기록원에 대해 건망증과 치매를 언급하며 복지부가 대통령 건망증을 관리해야 한다는 납득할 수 없는 발언을 했다. 여당 의원으로서 이런 주장은 들어줄 수가 없다"며 "김 의원이 사과하지 않으면 국감에 임할 수 없다"고 사과를 요구했다.

김 의원은 기 의원 비판에 "기 의원은 도둑이 제발저리기 때문에 이같이 반발하는 것"이라며 "사과할 수 없고 오히려 동료 의원의 질의를 지적한 기 의원 사과를 요구한다"고 맞받아쳤다.

여야 의원들 사이에 고성이 오고가면서 기 의원의 요청으로 오전 11시20분 보건복지위 국감은 정회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