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LH, 공급 아파트 절반은 층간소음 저감 기준 미달
[국감2019] LH, 공급 아파트 절반은 층간소음 저감 기준 미달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10.04 14: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한국토지주택공사(이하 LH)가 공급한 아파트 중 절반 이상은 층간소음을 줄이는 성능이 기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4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임종성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감사원의 '아파트 층간소음 저감 제도 운영실태' 자료를 분석한 데 따르면, 감사 당시 층간소음 측정 대상 LH 아파트 105가구(19개 현장) 가운데 51.4%(54세대·13개 현장)가 최소 성능 기준을 충족하지 못했다.

층간 소음 최소 성능 기준의 경우 경량 충격음은 '58dB(데시벨) 이하', 중량 충격음은 '50dB 이하'다. 

특히 LH 아파트 건설 현장 4곳에서는 아예 측정 대상 24가구가 모두 기준에 못 미쳐 불합격률이 100%에 달했다.

LH는 이 같은 층간소음 차단 성능이 의심되지만, 감사 결과에 따라 공인이 취소된 바닥충격음 차단구조가 시공된 2개 현장 아파트 입주민에 대해서만 관련 내용을 알렸을 뿐 나머지 단지에는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았다는 게 임 의원의 주장이다.

임 의원은 "층간소음 성능 기준에 미달한 13개 현장 가운데 LH가 감리한 곳이 77%(10개), LH가 층간소음 바닥구조 인정과 감리를 모두 수행한 곳이 46%(6개)에 이르는 만큼 방치할 게 아니라 책임을 져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특별 점검 등을 통해 임대주택 품질을 점검하고 입주민 피해 대책을 마련하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