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가는 전세자금대출...고객에게 유리한 은행은?
늘어가는 전세자금대출...고객에게 유리한 은행은?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10.04 15:14
  • 수정 2019-10-04 15:53
  • 댓글 0

대출 기간, 상환방법, 대출한도, 우대금리 확인 필요
전세자금대출을 받는 금융소비자들은 상품의 세부내용을 확인할 필요가 있어 보인다./연합뉴스
전세자금대출을 받는 금융소비자들은 상품의 세부내용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올해 전세자금대출 잔액이 100조원을 돌파한 가운데 금융소비자들은 대출 기간과 상환방법, 대출한도, 우대금리를 꼼꼼이 확인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2016년 말 52조원, 2017년 말 66조6000억원, 2018년 말 92조5000억원, 지난 4월 말 102조원으로 100조원을 돌파했다.

부동산전문가들은 이달 분양가상한제 시행으로 주택 공급물량이 줄어들고 이에 따라 전셋값이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여기에 정부가 분양가상한제 보완방안으로 내놓은 ▲9억원 이상 고가주택을 보유한 1주택자에 대해 전세대출 공적보증 제한 ▲법인에 대한 LTV 40% 규제 도입이 전셋값을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전셋값이 상승하면 전세자금대출 잔액의 상승폭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금융소비자들에겐 상품의 세부내용을 확인하는 등에 노력이 요구된다.

은행연합회가 공개한 ‘금융상품통합공시’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신한·KB국민·KEB하나·우리·NH농협은행 등 5대 시중은행의 전세자금대출 상품은 고정금리형 5개, 변동금리형 12개로 나타났다.

고정금리형 상품은 농협은행과 우리은행만 취급했는데 분할상환방식의 경우 농협은행의 ‘채움전세우대론’이 최고금리가 3.88%로 가장 낮았으며 전월 취급 평균금리는 2.61%였다.

아울러 일시상환방식은 농협은행의 ‘NH전세금안심대출’과 ‘NH전세자금대출’의 금리가 가장 낮았다. 금리는 모두 동일했으며 최고금리는 3.86%, 우대금리 적용시 금리는 3.36%였다. 전월 취급 평균금리는 각각 2.51%, 2.66%로 집계됐다.

농협은행이 판매하는 3개 상품의 우대금리 기준은 동일했다. 각각 총 0.5%p가 적용 가능한데 적용 대상은 신용카드 이용 3개월 200만원 이상, 급여이체 매월 150만원 이상, 자동이체 매월 8건 이상이 각각 0.1%p씩 반영됐으며 농업인 우대 0.2%p, 보증서 담보 우대 0.1%p가 적용됐다. 

변동금리형 상품은 5대 시중은행 모두 공급하고 있다. 분할상환방식은 우리은행이 판매하는 ‘우리전세론(주택금융보증)’이 최고금리 3.52%로 가장 낮았다. 전월 취급 평균금리는 3.11%였다.

다만 우대금리가 적용되면 하나은행의 ‘주택신보위탁발행보증서담보대출’이 2.74%로 가장 낮았다. 전월취급평균금리는 2.78%였다.

주택신보위탁발행보증서담보대출의 우대금리는 급여이체 등 거래실적 종류에 따라 0.1~0.9%p가 우대되며 3자녀 0.1%p, 4자녀 0.2%p 등 최대 1.2%p의 금리가 감면됐다.

더불어 변동금리형 상품 중 일시상환방식의 금리는 우리은행이 판매하는 ‘우리전세론(주택금융보증)’이 최고 3.52%로 가장 낮았다. 전월 취급 평균금리는 3.13%였다.

그러나 우대금리를 적용하면 국민은행의 ‘KB주택전세자금대출’이 2.54%로 가장 낮았으며 전월 취급 평균금리는 3.20%였다.

KB주택전세자금대출의 우대금리는 총 1.5%p로 KB국민카드 이용 실적, 급여 및 연금 이체 실적, 자동이체 실적 등에 따라 적용되는 실적 연동 우대가 최고 0.9%p였다. 또 신용평가시스템(CSS) 1~6등급 고객, KB스타클럽 골드스타 이상 고객 등에게 적용되는 영업점 우대가 최고 0.3%p였으며 부동산 전자계약 우대, 주택자금대출에 대한 장애인 우대 등 기타 우대가 최고 0.3%p 우대됐다.

은행권 관계자는 “수도권 아파트 가격이 꾸준히 상승하면서 전세 수요자들이 늘고 있다”며 “은행을 이용하는 고객들은 전세자금대출의 대출 기간, 상환 방법, 대출 한도, 우대금리 등을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