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움증권, 3분기 개인 주식 거래 점유율 30% 돌파
키움증권, 3분기 개인 주식 거래 점유율 30% 돌파
  • 권혁기 기자
  • 승인 2019.10.07 14: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키움증권이 올해 3분기 개인 국내주식시장 거래대금 점유율 30%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올해 3분기 개인 국내주식시장 거래대금 점유율이 30%를 돌파했다. /연합뉴스

[한스경제=권혁기 기자] 키움증권은 올해 3분기 개인 국내주식시장 거래대금 점유율이 30%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7일 키움증권에 따르면 키움증권을 통해 주식을 거래한 개인 거래대금이 118조1000억원으로 같은 기간 국내 주식시장 개인 거래대금 390조원의 30.28%를 기록했다. 분기 기준 역대 최고치로 2011년 3분기 20%를 넘어선 이후 8년 만에 30%를 돌파했다.

또 키움증권의 올해 3분기 전체 국내주식시장 점유율은 19.15%로 키움증권 분기기준 역대 점유율 최고치를 기록했다.

온라인 주식거래 시스템 '영웅문'을 통한 거래 편의성, 증권방송 '채널K'와 유튜브, 프로야구 구단 스폰서십을 통한 스포츠마케팅 및 계좌개설 거래 이벤트 등이 점유율 증가 요인이었다는 게 키움증권 측 설명이다.

키움증권은 무점포·비대면거래로 그동안 취약점으로 지적된 자산관리부문에서도 성장을 이룩했다. 수익증권과 랩·신탁을 포함한 금융상품잔고가 14조6000억원으로 전년말 대비 3조2000억원 증가했다.

키움증권 관계자는 "앞으로도 리테일을 중심으로 한 금융플랫폼 사업자로서의 지배력을 확대해 나가면서 IB, 홀세일 부문 등의 영업기반을 확대·강화할 것"이라며 "사업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한 안정적인 수익구조를 만들어가며 성장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