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특수수사 축소' 방침 관련 발언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 '특수수사 축소' 방침 관련 발언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0.07 16:06
  • 수정 2019-10-07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 지검장 "부패수사 전문성…양성을 해서 하는 것"
배성범.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의 '특수수사 축소' 방침과 관련한 발언을 했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배성범 서울중앙지검장이 검찰의 '특수수사 축소' 방침과 관련해 "부패수사를 근근이 하고 있다. 전문성을 약화시키지 않을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7일 국회 법사위 국정감사에 출석한 배 지검장은 "중앙지검이 수행하는 사건엔 부패·공직비리·대규모 경제비리사건 등이 있는데 이전에도 있었고, 지금도 있고, 앞으로도 발생할 것으로 보여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배 지검장은 "부패수사 전문성이 한순간에 길러지는 게 아니고 양성을 해서 하는 것"이라며 "이를 약화시키지 않는 부분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서울중앙지검 1개만 남고 직접 인지수사를 최소화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었다. 금 의원의 질문에 배 지검장은 "중앙지검 직제개편은 법무부와 대검 권한사항"이라며 "인지수사 축소의 큰 틀에 대해서는 상당수 검사가 공감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검찰총장은 문재인 대통령의 검찰개혁 지시에 대해 서울중앙지검 등 3개 검찰청을 제외한 전국 모든 검찰청 특수부 폐지 등의 계획을 내놓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