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상규 “XX 같은 게” 국감장서 김종민에게 욕설 논란(영상)
여상규 “XX 같은 게” 국감장서 김종민에게 욕설 논란(영상)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0.08 06:56
  • 수정 2019-10-08 0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패스트트랙 야당 의원 수사하는 검찰에 “수사하지 말 것은 말아야”
민주당 항의엔 “듣기 싫으면 귀 막으라”… 욕설 파문도
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상규 위원장이 욕설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사진=연합뉴스
7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서울고검 및 서울중앙지검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상규 위원장이 욕설을 해 논란을 일으켰다/사진=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여상규 법제사법위원장이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욕설을 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여 법사위원장은 7일 서울 서초구 고등검찰청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패스트트랙 문제는) 순수한 정치 문제이고, 검찰이 함부로 손 댈 일이 아니다”라며 “철저하게 수사할 것은 하고 수사하지 말 것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

문제는 여 위원장 본인을 포함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검찰의 패스트트랙 수사 대상에 올라 있다는 점이다. 이날 법사위의 국정감사 대상은 서울남부지검을 비롯해 서울중앙지검과 고검 등이었다.

이에 김종민 의원이 “수사를 받아야 할 대상이 수사 기관에 대고 국정 감사장에서 감사위원 자격으로 해선 안될 말”이라고 항의하자, 여 위원장이 재차 신상발언을 통해 패스트트랙 수사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밝히면서 이 과정에서 여야 간 고성이 오갔다.

여 위원장은 “(국회법을 위반하는) 요건에 맞지 않는 위법한 사보임에 터 잡은 패스트트랙은 무효다. 야당 정치인이라면 그렇게 볼 수 밖에 없고, 저항해야 한다”며 “그 행위는 법 상으로 ‘정당행위’로, 위법성을 인정할 수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자 여 위원장은 김 의원을 향해 “누가 당신한테 자격을 (부여) 받았어. 웃기고 앉아 있네. 진짜 같은 게. 아주”라고 말하며 고성이 오갔다.

욕설이 생중계되며 파문이 커지자, 여 위원장은 1시간만에 공개 사과했다.

여 위원장은 “그때 흥분한 건 사실”이라며 “정확한 표현은 기억이 나지 않지만 그런 말을 했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 대단히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공개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