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Q 영업익 7조7000억원… 스마트폰 효과
삼성전자, 3Q 영업익 7조7000억원… 스마트폰 효과
  • 김창권 기자
  • 승인 2019.10.08 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 전망치 상회해, 매출 60조원대 회복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 사진=연합뉴스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 사진=연합뉴스

[한스경제=김창권 기자] 삼성전자가 스마트폰과 디스플레이 사업의 호조 덕분에 올 3분기에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성적을 냈다.

주력 사업인 메모리 반도체 분야는 하반기 들어 재고물량 정리와 가격 급락세 중단 등으로 당초 예상보다는 선전한 것으로 분석됐다.

삼성전자는 연결기준 3분기 잠정실적으로 매출 62조원, 영업이익 7조70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매출은 전분기(56조1300억원)보다 10.46% 늘었으나 역대 두번째로 많았던 지난해 같은 기간(65조4600억원)보다는 5.29% 줄었다. 4분기 만에 매출 60조원대로 복귀했다.

영업이익도 사상 최고 실적을 냈던 1년 전(17조5700억원)보다 무려 56.2% 급감했으나 전분기(6조6000억원)에 비해서는 16.67%나 증가했다.

특히 전분기에 디스플레이 사업에서 일회성 수익이 반영됐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를 제외할 경우 흑자 증가폭이 기대 이상인 것으로 평가됐다.

증권사 전망치 평균치인 매출 61조원, 영업이익 7조원을 상회하면서 지난해 말부터 본격화한 글로벌 메모리 반도체 업황 부진에 따른 실적 '다운턴(하락국면)'에서 벗어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매출에서 영업이익이 차지하는 비율인 영업이익률도 12.4%로, 전분기(11.8%)보다 소폭 올랐다.

이로써 삼성전자는 올 1∼3분기에 170조5100억원의 매출과 20조5300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하면 각각 7.6%와 57.3%나 줄어든 것이다.

이날 실적 발표에서 사업 부문별 성적표는 공개되지 않았으나 모바일과 디스플레이 사업의 실적 개선이 두드러졌던 것으로 추정됐다.

전분기에 기대에 못 미쳤던 IM(IT·모바일) 부문은 갤럭시노트10 시리즈와 갤럭시폴드 등의 잇단 판매 호조 등에 힘입어 2조원 안팎의 흑자를 냈을 것으로 점쳐졌다. 전분기(1조5600억원)보다 약 30%나 늘어난 셈이다.

디스플레이 사업도 스마트폰 신제품의 잇단 출시로 플렉서블 올레드 패널 판매가 늘어나면서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증가했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실적 회복의 관건인 반도체 부문의 경우 당초 시장 전망치는 다소 웃돌았지만 본격적인 정상화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보기는 어렵다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분석이다.

업계에서는 낸드플래시 메모리의 경우 하반기 들어 가격 상승세를 보이고 재고 조정도 빠른 속도로 진행되고 있지만 D램 시장은 여전히 부진한 상태여서 연말까지도 업황을 낙관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