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협중앙회-Sh수협은행, 태풍 미탁 피해조합에 의연금 전달
수협중앙회-Sh수협은행, 태풍 미탁 피해조합에 의연금 전달
  • 권이향 기자
  • 승인 2019.10.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진근 수협중앙회 대표이사(왼쪽)와 권재철 Sh수협은행 수석부행장이 삼척수협을 방문해 수재의연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 /Sh수협은행 제공
홍진근 수협중앙회 대표이사(왼쪽)와 권재철 Sh수협은행 수석부행장(오른쪽)이 삼척수협을 방문해 수재의연금을 전달했다. /Sh수협은행 제공

[한스경제=권이향 기자] 수협중앙회와 Sh수협은행이 태풍 ‘미탁’으로 막대한 피해를 입은 강원도 삼척시 관내 조합에 의연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

수협은행은 홍진근 수협중앙회 대표이사와 권재철 수협은행 수석부행장이 지난 7일 강원도 삼척수협과 원덕수협에 각각 3000만원, 2000만원을 기탁해 태풍 피해에 따른 재해복구를 지원했다고 8일 밝혔다.

7일 기준으로 이들 지역에 신고된 피해건수만 약 60여건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어업인들이 주로 거주하는 해안선을 따라 태풍이 통과하면서 수해가 광범위하게 발생한 것 이다. 이에 중앙회와 은행은 피해복구를 위해 신속한 지원에 나섰다.

이날 홍진근 대표이사와 권재철 수석부행장은 삼척수협과 원덕수협을 찾아 “피해를 입은 어업인들이 조속히 재해를 복구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