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리스 부상 아웃 "인대 손상 올해 안에 복귀 어려워"
요리스 부상 아웃 "인대 손상 올해 안에 복귀 어려워"
  • 박대웅 기자
  • 승인 2019.10.08 09:55
  • 수정 2019-10-08 09:55
  • 댓글 0

위고 요리스 토트넘 홋스퍼 주전 골키퍼가 왼팔 부상으로 사실상 연내 복귀가 불가능해졌다. AP, 연합뉴스
위고 요리스 토트넘 홋스퍼 주전 골키퍼가 왼팔 부상으로 사실상 연내 복귀가 불가능해졌다. AP,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박대웅 기자]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주전 골키퍼 위고 요리스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다. 연내 복귀는 불투명한 상황이다.

토트넘은 8일(이하 한국시각)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브라이튼 전에서 부상 당한 요리스에 대한 추가 검사를 했다. 수술은 피했지만 인대가 손상돼 올해 안에 훈련 복귀를 기대하기는 어렵다"며 "휴식과 재활에 집중할 것"이라고 밝혔다.

요리스는 5일 열린 2019~2020 EPL 8라운드 브라이튼 앤 호브 앨비언과 경기에서 전반 3분 만에 슈팅을 걷어낸 뒤 착지하는 과정에서 왼판에 부상을 입었다. 요리스는 한 동안 고통을 호소했고, 결국 파울로 가자니가와 교체됐다. 이날 경기에서 토트넘은 0-3으로 완패했다. 

요리스를 대신해 토트넘의 골문은 가자니가가 맡을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