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다, 택시 말고 렌터카로 1만 대 확충한다
타다, 택시 말고 렌터카로 1만 대 확충한다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0.08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타다. 택시기사의 분신자살에도 소비자들은 여전히 타다서비스를 찬성하는 입장이다. / 타다 홈페이지 캡처
타다 홈페이지 캡처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렌터카 기반 승합차 호출업체 '타다'가 정부의 이른바 택시 혁신안에 정면 승부를 걸었다. 

택시 면허를 확보한 만큼만 서비스를 허용한다는 정부 방침과 달리, 렌트카로 차량을 1만대까지 늘려 전국 서비스를 하겠다는 것이다. 

타다는 택시업계는 물론, 정부와도 갈등이 불가피해졌다. 

타다는 승차 거부 없는 이동을 내 걸고 출시 1년 만에 회원 125만명을 확보했다. 이후 공격적인 서비스 확장에 나서고 있다. 

1400여대 가량 렌트카 차량을 내년 말까지 1만 대로 늘리고 서울과 수도권 일부에 한정된 서비스 지역도 전국으로 넓힐 계획이다. 

확장 계획도 공격적이지만 내용도 정부의 이른바 상생안에 정면 배치된다. 

지난 7월 정부가가 내놓은 '택시 혁신안'에 따르면 승차호출 업체는 기여금을 내고 택시 면허를 확보한 만큼만 운행할 수 있다. 현재 타다와 같은 렌터카 기반 사업은 대상이 아니기 때문이다. 

타다는 승합차를 빌린 사람에게 운전자 알선을 허용하는 여각자동차법상 자신들의 방식이 합법이며 택시 혁신안이 비합리적이라고 지적하고 있다. 

그간 타다를 불법 유사택시라며 중단을 요구하온 택시업계는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국토교통부도 "타다가 현재 영업할 수 있는 근거 규정을 손보겠다"고 경고하고 나서면서 혁신 승차호출 서비스를 둘러싼 갈등은 다시 원점으로 돌아갈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