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작의혹 '조국 사퇴 촉구 시국선언 교수 명단', 이어지는 항의
조작의혹 '조국 사퇴 촉구 시국선언 교수 명단', 이어지는 항의
  • 변진성 기자
  • 승인 2019.10.08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국선언 명단 확인 요구하자 '동명이인' 해명 거부
정교모 측 "서명한 교수들이 협박 받아서" 공개 못해

[한스경제=변진성 기자] 조국 사퇴를 촉구한 시국선언 교수 명단이 조작됐다는 의혹(본보 9월 30일자 보도)이 보도된 이후 또 다른 교수들도 자신의 의사와 상관없이 이 명단에 이름이 들어가있다는 추가적인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

또'사회정의를 바라는 교수모임(정교모)'의 홈페이지를 찾을 수 없다는 시민들의 제보가 이어져 홈페이지의 존재여부에 대한 진위 논란이 여전해 후폭풍이 만만찮다.

본보가 제보받은 광운대학교 소속 A교수는 조국 사퇴를 촉구한 시국선언 교수 명단'에 자신의 이름이 포함돼 있는 것을 항의하고 해명을 요구했지만 정교모측은 '동명이인'이라는 핑계만 대고 더 이상의 해명을 거부했다. 앞서 전주대학교 B교수 또한 "전주대학교 서명교수 11명 가운데 6명의 교수는 전혀 서명한 사실이 없다"고 발표해 논란이 확산된 바 있다. A교수와 B교수는 '시급한 검찰개혁을 촉구하는 국내 및 해외 교수자 시국선언'에 동참한 상태다.

정교모는 앞서 본보와의 통화에서 명단 비공개 이유로 '명단이 공개되면 서명한 교수들이 협박을 받아서' 라고 설명한 바 있다.

시국선언은 정치 또는 사회적으로 큰 혼란이 있거나 심각한 문제가 있다고 판단될 때 교수 등 지식인이 한날 한시에 정해진 장소에 모여 현안에 대명한 우려를 표명하고 사태 해결을 촉구하는 것이다. 특히 교수는 대표적인 지식인으로 교수의 시국선언은 지닌 사회적인 책임감, 존재적인 자존감 등을 걸고 하는 사회참여다. 이에 스스로의 이름 뿐만 아니라 사회적 위치를 공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

부산지역 대학 C 교수는 "이름이나 소속을 모호하게 숨긴다는 것은 사회참여 자체 방법이 모호할 뿐 아니라 그 의지를 변절 시킬 수 밖에 없다"며 "그래서 비판의 대상이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국선언은 자기를 던진 극단적인 교수의 사회참여인데 당연히 공개를 해야한다. 비유를 하자면 얼굴에 가면을 쓰고 기자회견을 하는 것과 다를바가 없다"고 말했다.

한편, 일부에서는 조국 사퇴 촉구 시국선언 교수명단이 정말로 조작돼 공개를 못하는 것이 아니냐고 의혹을 제기하기도 해 정교모 측의 빠른 명단공개가 필요한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