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현대건설, 인도네시아 찌레본 사업서 '억대 뇌물' 전달 의혹
[국감2019] 현대건설, 인도네시아 찌레본 사업서 '억대 뇌물' 전달 의혹
  • 황보준엽 기자
  • 승인 2019.10.08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스경제=황보준엽 기자] 현대건설이 인도네시아에 화력발전소를 건설하는 과정에서 현지 군수에게 뇌물을 건넨 혐의로 수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7일 열린 산업통상자원부 국정감사에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김성환 의원(더불어민주당)은 인도네시아 찌레본 석탄화력발전 2호기 건설과정에서 주민 민원 무마용으로 5억5000만원의 뇌물이 부패공무원에게 전달됐다며 해외석탄발전사업 전반에 대한 전수조사와 해외석탄발전사업 진출의 전면 중단을 요구했다.

인도네시아 찌레본 2호기 석탄발전 사업은 한국수출입은행이 6200억원의 금융 지원을 하고, 한국중부발전이 500억원의 지분을 투자한 석탄발전 사업이다.

현대건설이 시공을 맡은 이 사업은 대기오염과 생계수단 상실 등 우려로 지역주민과 환경단체의 반대에 온갖 갈등을 빚어왔다. 이 과정에서 현대건설이 시위를 막아주는 대가로 현지 군수인 순자야 푸르와디사스트라(Sunjaya Purwadisastra)에게 억대의 뇌물을 건넨 혐의가 발각됐다. 순자야 군수가 매관매직 혐의로 재판을 받던 중 현대건설에게 돈을 건네받았다고 시인하면서 이번 사실이 수면위로 떠올랐다.

김성환 의원실이 입수한 공소장과 판결문에 따르면 조사 과정 중에 현대건설이 총 6차례에 걸쳐 순자야 군수의 관저 등지에서 현금으로 총 5억5000만원을 건넸고, 순자야 군수도 이를 시인했다.

김성환 의원은 "찌레본 2호기 사업은 사실상 '검은 뇌물'이 오고 간 비리 사업"이라며 "투자자인 한국수출입은행과 중부발전은 'OECD 공무원 뇌물방지협약'을 어긴 이 사업에서 완전히 철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현대건설 측은 "김성환 의원실 관계자 면담에서 뇌물이 아니라 순자야 군수가 민원을 중재하겠다고 비용을 요구해 전달한 것일 뿐"이라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