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서희·정다은 "열애 인정한 게 됐는데.." 아리송한 관계
한서희·정다은 "열애 인정한 게 됐는데.." 아리송한 관계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10.08 11: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서희 인스타그램
한서희 인스타그램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한서희, 정다은이 열애 사실을 다시 부인했다.

8일 오전 한서희는 정다은과 함께 인스타그램 라이브를 통해 "오해하는 게 있는데 생각보다 오래 갔다고 했을 뿐. 여러분이 생각하는 것 보다 알고 지낸지 얼마 안됐다. 저희 안 사귄다"고 말했다.

이어 "루머 생성을 그만해달라. 기사 정정해야 한다. 이건 명예훼손"이라고 전했다. 또 "대중들의 수요가 많이 우리가 공급을 많이 하겠다. 제가 그런 걸 또 잘한다"며 "우리는 예쁜 우정이다. 우정"이라고 강조했다.

한서희의 이러한 반응에 정다은은 아리송한 대답으로 대중들을 헷갈리게 만들었다. 정다은은 "안 사귄다고 해야 돼", "안 사귄다고 해야지"라고 하는가하면 "서희 상처받는다. 하지 말라"고 했다.

한서희는 이날 인스타그램 게시물을 통해서도 열애를 인정한 게 아니라고 입장을 냈다. 그는 "암튼 인정한 게 됐는데 거기다 대고 아니라고 다시 해명하기도 뭐 하고 그래서 걍 쇼윈도 커플할렵니다. 유튜브도 하지 뭐"라고 말했다.

공개된 영상을 통해서도 "딱히 인정을 한 적이 없다고 생각했는데 기사가 뜨니까 그냥 여러분들이 원하는 비게퍼짓(Business gay performance, 비지니스 게이 퍼포먼스)을 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서희는 지난 7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여러분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사귄지 오래 됐을 것"이라며 열애를 인정하는 뉘앙스를 풍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