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핫스팟] '고막메이트' 매력은 #음악 #토크 #스페셜_뮤지션
[E-핫스팟] '고막메이트' 매력은 #음악 #토크 #스페셜_뮤지션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10.08 15:05
  • 수정 2019-10-08 15: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세운, 이원석, 김이나, 딘딘 / SBS제공
정세운, 이원석, 김이나, 딘딘 / SBS제공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김이나, 딘딘, 이원석, 정세운이 힐링 뮤직 토크를 위해 모였다.

8일 오후 서울 목동 SBS 사옥에서는 SBS모비딕 새 예능 프로그램 '고막메이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자리에는 작사가 김이나, 래퍼 딘딘, 가수 이원석, 정세운, 옥성아 PD가 참석했다.

'고막메이트'는 아티스트 군단이 시청자들의 사연을 듣고 그에 맞는 노래를 추천하고 직접 불러주는 뮤직 토크 콘텐츠. 시청자들의 고민을 치유해줄 아티스트 군단으로는 김이나, 딘딘, 이원석, 정세운이 함께 하며, 이들은 힐링토크와 노래로 일상에 지친 시청자들을 위로해줄 전망이다.

이날 딘딘은 출연하게 된 이유에 대해 '모바일 콘텐츠'라는 점을 꼽았다. 그는 "평소 모바일을 많이 본다. 나조차 이런 프로그램을 가볍게 볼 수 있을 것 같아서 참여하게 됐다"고 말했다. 또 "무엇보다 미팅 때 제 뮤지션 면모를 살려주겠다고 해서"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MC들과 호흡에 대해선 "김이나, 이원석 씨는 저보다 누나고 형이니까 괜찮다"고 말했다. 이어 "세운이 같은 경우는 함께 하면서 괜찮은 친구인 걸 깨달았다. '프로듀스101'에 나온 것만 알았는데, 첫 촬영 때 기타 치고 노래하는 걸 보고 '숨은 보석'이구나 느꼈다. 갈수록 잘 될 것 같다. 프로그램도 덕분에 더 잘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칭찬했다.

이를 들은 정세운은 멤버들이 친한 형, 누나처럼 대해줘서 편했다고 말했다. 정세운은 "지금까지 혼자 음악을 해왔다. 솔로로 활동을 하다가 '고막메이트'를 통해 형, 누나들을 만났다. 음악으로 위로도 드리고, 반대로 위로를 받을 수 있을 것 같아 거부할 수 없었다. 음악을 좋아하는 나에게 (고막메이트는)유혹이었다"라고 참여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지나가다가 MC 분들을 보긴 했지만 친분이 있던 건 아니었다. 그래서 첫 녹화 때 긴장을 많이 했는데 형, 누나들이 너무 편안하게 대해주셨다. 원래 알던 사이처럼 친근함을 느끼며 촬영했다"고 남다른 케미를 밝혔다.

정세운, 이원석, 김이나, 딘딘 / SBS제공
정세운, 이원석, 김이나, 딘딘 / SBS제공

'고막메이트'가 첫 예능인 이원석도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이원석은 "처음 MC 섭외를 받았을 땐 의아했다. 라이브 위주로 활동하는 보컬이다 보니 예능 MC로 쓰임이 있을까 하는 걱정이 있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함께하는 분들의 면면을 보니 충분히 의지하며 갈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녹화를 해보니 녹화인지 까먹을 정도로 재미있게 진행되더라. 첫 예능 MC 도전이 수월하게 흘러가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전했다.

프로그램에는 4MC 말고로 스페셜 뮤지션들이 등장해 더욱 풍성한 음악 토크를 진행한다. 이날 멤버들은 각자 모시고 싶은 뮤지션들을 언급했다. 먼저 딘딘은 "김이나 누나와 친분이 있는 아이유 씨나 박효신 형님이 나오면 그때 프로그램을 마무리해도 되지 않을까"라며 "내한을 오면 존메이어도 좋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김이나는 "대화와 음악을 같이 들을 수 있는 뮤지션은 태연 씨"라며 "당장이 아니어도 좋으니 어디선가 이 기사를 보든 영상을 보게 된다면, 대기실에서부터 업고 다닐테니 긍정 검토 부탁드린다. 사랑한다"라고 고백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 정세운은 "평소 정말 좋아하던 선배님인 선우정아 님", 이원석은 "십센치 권정렬 씨가 나오면 좋겠다"고 말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한편 SBS 모비딕과 올레tv모바일이 공동 제작하는 '고막메이트'는 오는 11일 올레tv모바일에서 선공개된 후 18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6시 유튜브 채널 '방송국에 사는 언니들'을 비롯한 모바일 플랫폼에서 시청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