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보건의료연구원, 잦은 해외출장과 인형 구입 등 물의 빚어
[국감2019] 보건의료연구원, 잦은 해외출장과 인형 구입 등 물의 빚어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10.08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취재진과 함께 국회 바닥에 앉아 인터뷰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취재진과 함께 국회 바닥에 앉아 인터뷰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보건의료연구원이 기관장의 잦은 해외출장과 연구비 부당 사용 등으로 특별감사에서 경고 조치 등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의료연구원은 보건의료기술 관련 공적 평가와 연구를 담당하는 기관이다.

8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보건의료연구원에서 제출 받은 ‘2019년 보건복지부 특별감사 처리요구서’에 따르면, 이 기관은 보건복지부 특별감상에서 해외출장 운영 부적정, 연구비 부당사용 등 10개 항목 처분 요구를 받았다.

보건복지부는 작년 국정감사 지적 내용을 바탕으로 지난 7월 보건의료연구원에 대한 특별감사를 했다. 그 결과 이영성 보건의료연구원장은 2016년 10월 취임 후 2018년까지 27개월 동안 해외출장을 총 13번 다녀와 ‘과도하다’는 지적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일부 출장은 보건의료연구원과 관련성이 적은 출장이라 기관경고까지 받았다.

일부 임직원은 포켓몬 인형, 보조배터리, 블루투스 스피커, 핸드폰 강화유리 필름 등 업무와 직접적인 관련성이 없는 물품을 연구비로 구입했다. 그 뒤 명세서에 ‘문구류’를 산 것처럼 허위 보고해 환수 명령과 징계를 함께 받았다.

외부강의 등 임직원의 외부활동에도 문제가 제기됐다. 보건의료연구원 임직원은 한해 평균 54명이 외부활동 총 1298건(인당 8건)에 나서 1인당 평균 175만원의 대가를 받았다. 한 임직원은 작년 한 해 동안 업무와 관련 없는 활동 41건에 참여해 1078만원을 벌어들이기도 했다.

보건복지부는 특별감사 뒤 문제가 되는 사항들에 대해 신위원회 운영 등을 통해 개선방안 마련하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보건의료연구원은 현재까지 혁신위를 구성하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정 의원은 “연구원이 제 기능을 하기 위해서는 하루빨리 혁신방안이 나와야 하지만 임기가 얼마 남지 않은 기관장이 혁신위 구성에 소극적인 것 같다”라며 “복지부는 능력 있는 새 기관장을 조속히 임명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