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릴레오, "정겸심 사모펀드 투자, 5촌 조카에 속은 결과"
알릴레오, "정겸심 사모펀드 투자, 5촌 조카에 속은 결과"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0.08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심 자산관리인 김 모씨 "정 교수의 투자 자산 대부분 잃었다"
알릴레오. /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 영상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8일 알릴레오가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이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유튜브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조국 법무부장관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가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은 5촌 조카인 조모 씨에게 속은 결과"라는 취지의 증언을 공개했다.

유 이사장은 해당 영상에서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으로 알려진 김모 씨와 진행한 인터뷰 20분 분량을 전했다. 해당 영상 속 자산관리인 김 씨는 "정경심 교수가 5촌 조카 조모 씨에게 속아서 사모펀드에 투자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사건 초기에 조카 조모 씨가 해외로 도주했던 것은 정 교수의 투자 자산을 대부분 잃었기 때문이라며, 이는 조카 조 씨가 사기를 친 범죄자라는 결정적 증거"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정경심 교수의 자산을 5년 동안 관리하며 지낸 가까운 사이"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정 교수가 조카 조 씨가 만든 코링크 PE의 사모펀드에 투자한다고 했을 때 펀드의 실체가 여러 모로 의심스러웠다"고 전했다. 또 "자신이 직접 투자자를 가장해 코링크 PE와 접촉했던 경험을 전하며, 조 씨가 운영하는 코링크 PE가 비정상적으로 운영되는 느낌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유 이사장은 "자산관리인 김모 씨가 지난 3일 자신에게 직접 연락해와 인터뷰를 요청했으며, 2시간 반 가량 직접 만났고 1시간 반 가량 인터뷰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