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명-장기용-우도환까지..90년대생 배우들이 뜬다
공명-장기용-우도환까지..90년대생 배우들이 뜬다
  • 양지원 기자
  • 승인 2019.10.10 08: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양지원 기자] 90년대생 배우들이 최근 극장가 흥행 레이스를 펼치며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공명, 장기용, 우도환의 이야기다.

1994년생의 공명은 1626만 관객을 동원한 ‘극한직업’에서 마약반 막내 형사 재훈 역을 맡아 흥행 선발 주자로 두각을 드러냈다. 그는 최근 종영한 JTBC 드라마 ‘멜로가 체질’에서 추재훈 역을 맡아 극장가 관객은 물론 안방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았다.

이어 1992년생 장기용이 흥행 릴레이 바톤을 넘겨 받았다. tvN 드라마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WWW’에서 박모건으로 상반기를 휩쓴 그가 하반기에는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로 추석 극장가를 장악했다.

이들의 뒤를 이어 ‘신의 한 수:귀수편’의 외톨이 역을 맡은 1992년생 우도환이 활약을 예고한다. 그는 최근 시작한 JTBC 드라마 ‘나의 나라’에서 남선호 역을 맡아 호평 받으며 이미 2019년 1990년대생들의 흥행 릴레이를 마무리할 준비를 시작했다.

우도환은 11월초 개봉하는 ‘신의 한 수: 귀수편’으로 새로운 매력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감을 더한다. 바둑의 승패보다는 사람의 목숨을 앗아가는 바둑에 집착하는 냉혈한 캐릭터로 매력적인 악역 캐릭터로 분할 예정이다. 냉혹한 외톨이 캐릭터를 완벽하게 구현하기 위해 리건 감독과 오랜 고민을 거듭한 우도환은 이름부터 ‘외톨이’인 그의 캐릭터가 영화 속에서 어떻게 하면 가장 세상과 동떨어진 인물로 보일 지깊은 고민으로 캐릭터를 완성했다.

사진=CJ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