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펙트U] 우리은행,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피해기업 금융지원 실시
[리스펙트U] 우리은행,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피해기업 금융지원 실시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10.10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은행이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피해기업에 금융지원을 실시한다./연합뉴스
우리은행이 동대문 제일평화시장 화재피해기업에 금융지원을 실시한다./연합뉴스

우리 이웃에 크고 작은 행복과 희망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함께하고 배려하고 따뜻함을 나누는 모습에서 내일의 행복과 희망의 싹을 틔우고 키웁니다.<편집자 주>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우리은행이 서울특별시, 서울신용보증재단과 함께 동대문제일평화시장 화재로 피해를 입은 상인을 대상으로 피해시설 복구 및 경영정상화를 위한 금융지원을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금융지원 대상은 ▲중구에 사업자등록돼 있고 ▲중구청에서 재해중소기업확인증을 발급받은 ▲제일평화시장 입점 상인이다. 업체별 최대 2억원 범위 내에서 지원한다.

피해기업은 서울특별시 재해중소기업자금 및 서울신용보증재단의 신용보증지원을 활용해 5년동안 대출금리 연 1.0%, 보증료 연 0.5%의 낮은 금리로 융자 받을 수 있고 금융수수료가 면제되는 전용 통장도 발급받을 수있다.

이번 금융지원 신청과 상담은 제일평화시장 인근 하이서울쇼룸 내에 임시설치된 융자 접수처에서 가능하다. 피해상인들의 편의를 위해 우리은행 직원이 상주해 상담 예정이며 필요시 방문 상담도 요청할 수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피해 상인들이 하루 빨리 어려움을 극복하고 일터를 되찾을 수 있도록 신속하고 실질적인 금융지원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