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도박 중독자 환자 관리 부실”, 이상헌 의원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도박 중독자 환자 관리 부실”, 이상헌 의원
  • 이채훈 기자
  • 승인 2019.10.10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의원, "체계적 시스템 도입해 도박 중독 재발방지 대책 강구를"
민주당 이상헌 의원이 10일 국감에서 도박중독자 관리 실태를 허술함을 지적했다. /사진=이상헌 의원실
민주당 이상헌 의원이 10일 국감에서 도박중독자 관리 실태를 허술함을 지적했다. /사진=이상헌 의원실

[한스경제=이채훈 기자] 최근 5년간 도박중독 상담 현황을 살펴본 결과, 관리 기관에서는 신규 중독자와 재발 중독자를 구분하지 않고 동일하게 관리하고 있는 것이 밝혀졌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울산 북구)이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에서 제출 받은 ‘최근 5개년 도박중독 상담 현황’에 따르면, 올 상반기에만 2016년도 전체 센터 이용자 수에 달하는 도박 중독자가 센터를 이용했다.

또 해당 수치는 ‘당해 신규'와 '전년 이월’로만 구분되어 실제로 센터 자체를 처음 이용한 신규 중독자 수는 알 수 없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대해 센터 담당자는 “도박 중독은 워낙 재발되기 쉬운 질병이기 때문에 12개월까지의 단기 추적조사만 진행한다”며 “센터 시스템 상 주민번호 대신 고유 ID로만 중독자들을 관리하고 있어 재등록 여부는 알 수가 없다”고 답변했다.

이 의원은 "결국 센터에서는 신규, 재발 등 환자 상태를 분류하여 관리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며 “도박 중독이 워낙 재발이 흔한 질병이라는 것에 일부 동의하지만, 이처럼 허술하고 안일한 센터의 관리 시스템 또한 질병 재발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또 “도박문제를 관리하는 기관이라면 적어도 환자 상태 정도는 구분해서 관리해야 할 것”이라며 “도박 중독자 관리에 대해 체계적 시스템을 도입하고 도박 중독 재발방지 대책에 대한 방안을 강구하라”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