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연강예술상, 공연·미술 젊은 예술가 1억 원씩 지원
두산연강예술상, 공연·미술 젊은 예술가 1억 원씩 지원
  • 이정민 기자
  • 승인 2019.10.10 15: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두산연강
제공=두산연강재단

[한스경제=이정민 기자] 두산연강재단은 10일 서울 종로5가 두산아트센터에서 '제10회 두산연강예술상' 시상식을 하고 극작가 윤미현 씨(공연부문)와 미술작가 김주원 씨(미술부문)에게 상을 수여했다고 밝혔다.

상금은 3천만원씩이고 공연부문 수상자는 1억3천만원 상당의 신작 공연 제작비를, 미술부문 수상자는 뉴욕 두산레지던스 입주(항공권, 생활비 포함)와 갤러리 전시 기회 제공 등 1억4천만원 상당의 혜택을 받는다.

박용현 두산연강재단 이사장은 "두산연강예술상은 젊은 예술가들의 열정을 응원하고, 한국 예술의 우수성을 널리 알리기 위해 만든 것으로 앞으로 지속적인 지원으로 예술가들이 큰 뜻을 펼치는 데 디딤돌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두산연강예술상은 인재의 중요성을 강조한 연강 박두병 두산 초대회장의 유지를 기려 탄생 100주년인 2010년에 제정된 상으로, 공연·미술분야에서 성장 가능성이 높은 만 40세 이하 예술가들을 선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