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 김영춘 의원, “부산 북항재개발구역 사업성 검토해야”
[국감2019] 김영춘 의원, “부산 북항재개발구역 사업성 검토해야”
  • 이채훈 기자
  • 승인 2019.10.10 19:47
  • 수정 2019-10-11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내유보금 5000억원 쌓아둔 채 '속수무책' GKL 경영전략 우려" 지적
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10일 국감장에서 그랜드코리아레저의 선제적인 투자를 촉구했다. /사진=이채훈 기자
민주당 김영춘 의원이 10일 국감장에서 그랜드코리아레저의 선제적인 투자를 촉구했다. /사진=이채훈 기자

[한스경제=이채훈 기자] 국감장에서 그랜드코리아레저의 적극적인 경영전략을 요구하는 주장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의원은 "2024년 일본의 카지노 시장 진입과 국내 대규모 복합리조트의 연이은 개장으로 카지노 산업이 그야말로 격변기를 겪고 있다"며 "그럼에도 그랜드코리아레저(GKL)이 계속되는 경영부진 타개에 소극적으로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10일 주장했다.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감에서 김 의원은 "70년 만에 카지노 전면 금지를 해제하면서 2024년 대규모 복합리조트 내 카지노 건립이 예정되어 있는 해외 카지노 산업의 빠른 변화와 함께 인천 영종도 경제자유구역 내 카지노를 포함한 대규모 복합리조트 연속 개장을 앞두고 있다"며 "하지만 사내유보금 5098억 원을 쌓아 둔 GKL은 미흡한 경영전략 때문에 속수무책 당할 수 있다"고 꼬집었다.

또 김 의원은 지난 2015년 8월에 진행된 문화체육관광부의 신규 복합리조트 카지노 사업자 선정 공고에서 GKL이 공모 초기 단계에서 인천 중구 경제자유구역을 신청했다가 외국인 투자 5억 달러 유치에 실패하자 공모 참여를 중도포기한 점, 그 이후 매출 부진을 타개하기 위한 신사업 추진은 손 놓고 있었던 점 등을 지적했다.

김 의원은 “부산 북항개발구역, 경남 창원시 개발구역 등에 대해서도 카지노를 포함한 관광산업 개발이 얼마든지 가능하고, 사업성 검토는 GKL이 문체부보다 먼저 나서서 검토할 수 있다”며 “특히 현행 관광진흥법 제28조의 내국인 카지노 출입 원천 금지 규정에 의해 해외 크루즈는 내국인과 외국인 모두 ‘영해 밖’에 한해 카지노 출입이 허용돼 있는 반면 국적 크루즈는 내국인 카지노 출입이 금지되어 있는데, 이는 국적 크루즈의 관광 경쟁력을 떨어뜨리는 직접적 요인”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설립된 한국관광공사와 GKL이 먼저 해당 규제 완화와 그 효과에 대해 분석해야 한다"며 "문체부 건의도 하고 협의도 제안하는 등 관광산업 발전을 책임지고 있는 기관들의 능동적인 태도가 요청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