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 새 얼굴' 김준현, 과거 음주운전 사고로 논란(영상)
'카스 새 얼굴' 김준현, 과거 음주운전 사고로 논란(영상)
  • 김호연 기자
  • 승인 2019.10.10 20:43
  • 수정 2019-10-10 2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준현이 8일 서울 코엑스 메가박스에서 열린 카스의 '캬~, 갓 만든 생맥주의 맛' 공개 기자간담회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연합뉴스 

[한스경제 김호연 기자] 맥주 브랜드 카스의 새 얼굴로 선정된 개그맨 김준현이 과거 음주 운전 사고 경력이 논란이 되고 있다.

오비맥주는 지난 8일 김준현과 걸그룹 에이핑크(Apink)의 멤버 손나은을 새 모델로 발탁했다.

김준현은 이날 "맥주 광고 모델을 하는 것은 자랑이다"라며 "셀럽의 기분이 난다"라며 감사를 표현했다.

이어 "라거 계열의 청량한 맥주는 본인의 능력치 한계까지 쭉 들이켜서 눈물이 찔끔 나야 한다"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은 김준현이 과거 음주운전 사고를 낸 것을 언급하며 그의 모델 활동에 불편함을 드러냈다. 김준현은 2010년 5월 음주운전을 하다 보행자를 치는 사고로 기소됐다. 당시 김준현은 혈중 알코올 농도가 0.091%로 면허정지 수준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사고 피해자는 왼쪽 발등 뼈가 골절되어 전치 3~4주의 부상을 입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