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vsLG ‘2019 한국전자전’ 직접 가보니…체험존 ‘인기’
삼성vsLG ‘2019 한국전자전’ 직접 가보니…체험존 ‘인기’
  • 이승훈 기자
  • 승인 2019.10.11 10:48
  • 수정 2019-10-11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라이프스타일’ 공간…소통 효과 높여
'2019한국전자전'에서 삼성전자의 '개성만점 아지트' 존. /이승훈 기자
'2019한국전자전'에서 삼성전자의 '개성만점 아지트' 존. /이승훈 기자

[한스경제=이승훈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이달 8일부터 11일까지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리는 ‘2019 한국전자전‘KES 2019)’에 나란히 참가했다. 이번에는 8KTV 기술을 놓고 서로에 대한 비방전 보다는 소비자와 만나는 ‘소통’의 시간이 더 눈길을 끈다.

전시회 폐막을 하루 앞둔 날 직접 삼성전자와 LG전자의 전시관을 방문했다. 우선 처음 방문한 삼성전자는 전시관을 가전스튜디오와 갤럭시 스튜디오(▲갤럭시 폴드 5G ▲갤럭시 노트10 5G 등)로 크게 나눴다.

가전스튜디오는 라이프스타일 공간(Lifestyle Zone)을 ▲나만을 위한 공간 ▲개성만점 아지트 ▲둘이서 더 좋은 공간 ▲모두가 행복한 우리집으로 꾸몄다. 이곳에서 눈길은 끈 것은 삼성의 맞춤형 냉장고인 ‘비스포크’냉장고와 ‘더 세로’TV였다.

비스포크 냉장고는 현장에서 직접 큐알코드(QR코드)를 이용해 조합, 컬러, 재질 등을 직접 만들어 볼 수 있게 했다. ‘가구를 맞추듯 가전을 맞추다’는 콘셉트이다.

‘더 세로’ TV는 가로에서 세로로 움직이며, 모바일을 그대로 옮겨 놓은 듯 사람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삼성 전시관 관계자는 "가로, 세로 자동 로테이션 기능을 통해 모바일 컨텐츠는 세로로 영화나 게임 등은 가로로 즐기며 디스플레이를 움직일 수 있는 것이 장점"이라고 말했다.

인테리어 디자인을 완성하는 ‘더 세리프’ TV도 공간의 안정감과 조화를 높였다. 그 외 다양한 색감의 공기청정기인 무풍큐브와 건조기 그랑데, 제트 청소기, 에어드레서들로 실 공간이 꾸며 졌다.

또 하만의 프리미엄 사운드를 감상할 수 있는 공간에도 사람들이 몰려 시각과 청각에 예민한 소비자들의 눈길을 사로잡는 모습이었다.

한 관람객은 “QLED 8K TV가 궁금해 방문했는데 다양한 기술과 디자인이 적용된 다른 TV나 가전이 많아 신기하고 재미있다”며 “체험존이 실제 집과 같이 편안하게 꾸며져 좋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삼성전시관 관계자는 “삼성의 QLEDTV와 LG올레드 TV의 차이점을 질문하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해 삼성전자와 LG전자의 8K 기술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을 엿볼 수 있었다.

LG전자도 차별화된 프리미엄 제품들로 실제 생활공간을 연출했다. LG전자의 인공지능 ‘LG 씽큐(ThinQ)’와 초 프리미엄 ‘LG 시그니처’로 구성된 공간은 ‘스마트 홈’이 한층 다가온 느낌이었다.

'2019 한국전자전'에서 LG전자의 홈브루 전시관. /이승훈 기자
'2019 한국전자전'에서 LG전자의 홈브루 전시관. /이승훈 기자

LG전자는 실제 생활공간과 유사한 거실, 주방, 홈오피스, 홈시네마, 스타일링룸 등을 꾸며 각 공간에 배치된 ‘LG ThinQ’ 가전이 고객에게 제공하는 더 편리한 삶을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직접 만든 맥주를 집에서 손쉽게 즐길 수 있는 프리미엄 수제맥주제조기 ‘LG 홈브루(LG HomeBrew)’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도 컸다.

특히 눈길을 끈 것은 세계 최초 롤러블 올레드 TV인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이었다. 화면이 본체 속으로 들어갔다가 본체 밖으로 펼쳐짐을 반복하면서 모래파도, 일몰 등 다양한 영상을 보여줘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하는 모습이 사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올레드 R을 감상한 한 관람객은 “어렸을 때 두꺼웠던 TV가 이렇게 둥글게 말거나 펴는 게 신기하다”며 “기술 발전을 새삼 느낌 수 있고, 미래 기술이 현실로 다가온 느낌”이라고 말했다.

LG전자 전시관 관계자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R을 보고 놀라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며 “지난 CES(세계가전전시회)에서 극찬을 받았으며, 이번 한국전자전에서도 상을 받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