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신대 신학과 교수 "헤어롤 하고 화장, 매춘부나 하는 짓" 막말 파문
총신대 신학과 교수 "헤어롤 하고 화장, 매춘부나 하는 짓" 막말 파문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0.11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신대 총학 "총신대의 병폐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
총신대. 총신대학교의 한 교수가 학생들에게 "화장은 매춘부나 하는 짓"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졌다. / 픽사베이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총신대학교의 한 교수가 학생들에게 "화장은 매춘부나 하는 짓"이라고 발언한 사실이 알려졌다.

11일 총신대 총학생회에 따르면 지난 4일 신학과에 재직 중인 A 교수는 교양 수업 중간에 "헤어롤을 하고 화장하는 학생들이 있던데, 이런 행동은 외국에서는 매춘부들이나 하는 짓"이라고 말했다. 총신대 총학생회에 따르면 A 교수는 "내가 교수가 아니면 '만 원 줄 테니 갈래?' 이렇게 말하고 싶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총신대 총학생회는 해당 발언에 대해 "총신대에서는 학생들의 인격을 훼손하고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성희롱적 발언이 매 학기 끊이지 않고 있다"며 "총신대의 병폐를 극명하게 보여주는 사례"라고 공분했다.

논란이 커지자 A 교수는 사과문을 올렸고, 총신대 측도 A 교수의 강의를 휴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