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生生 시승기]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힘에 반하고! 디자인에 매력가득(영상)
[生生 시승기] 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 힘에 반하고! 디자인에 매력가득(영상)
  • 조윤성 기자
  • 승인 2019.10.12 09:00
  • 수정 2019-10-11 1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옛것은 버리고 새것으로 탈바꿈한 정통 SUV... 가격은 4700만원 부터
기아차 신형 모하비 더 마스터 전면부. 사진=조윤성 기자
기아차 신형 모하비 더 마스터 전면부. 사진=조윤성 기자

[한스경제=조윤성 기자] “이 차 어느 브랜드에요?” 시승차에 오른 와이프가 질문을 한다. “왜?”라고 묻자 그녀는 “수입차죠? 딱 봐도 수입차네!”라고 말한다. 그래서 “아니 이차 기아차 모하비라는 차량이야”라고 말하자 놀라는 표정이다.

그도 그럴 것이 모하비가 바뀌어도 너무 바뀌었다는 표현이 적당할 것 같다. 이전 모하비 모델은 투박한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라는 표현이 적당해 보였다. 실내 인테리어를 봐도 ‘저 차를 왜들 사는거지?’라는 의문이 들 정도였으니 말이다.

과거 기아차 모하비는 그저 그런 SUV임에 틀림없었다. 마니아는 많이 확보하고 있었지만 시장에서 많이 팔리는 게 이상한 그런 차량이었다.

그러던 모하비가 새로운 외관과 실내 디자인을 갖추고 재탄생했다. 멀리서 보면 흡사 유럽산 SUV와도 견줄만 하다. 물어보지는 않았지만 분명 현대차 팰리세이드를 의식하고 만든 SUV임에 틀림없다.

기아차 신형 모하비 더 마스터 전면부. 사진=조윤성 기자
기아차 신형 모하비 더 마스터 전면부. 사진=조윤성 기자

신형 모하비 더 마스터는 선 굵고 기품 있는 외장 이미지를 고스란히 간직하면서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고급스러운 버티컬 큐브로 구성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측면은 기존 모하비의 강인함을 그대로 이어온 모습이다. 뒷모습은 전면과 통일감을 이루는 버티컬 큐브 리어 램프와 듀얼 트윈팁 데코 가니쉬, 레터타입 엠블럼 등이 고급감을 극대화시킨다.

내부는 간결하고 넓은 수평지향 구조로 디자인해 SUV임에도 고급 세단과 같은 럭셔리함이 느껴진다.

간결한 버튼의 센터페시아와 도어까지 길게 이어지는 고급스러운 오크 우드 그레인 가니쉬, 다양한 정보를 시원하게 보여주는 12.3인치 대형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 등이 특징이다.

모하비 더 마스터는 간결한 버튼의 센터페시아와 도어까지 길게 이어지는 고급스러운 오크 우드 그레인 가니쉬, 다양한 정보를 시원하게 보여주는 12.3인치 대형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 등이 특징이다. 사진=기아차
모하비 더 마스터는 간결한 버튼의 센터페시아와 도어까지 길게 이어지는 고급스러운 오크 우드 그레인 가니쉬, 다양한 정보를 시원하게 보여주는 12.3인치 대형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 등이 특징이다. 사진=기아차

기자가 시승한 차량은 5인승이었지만 과거 모하비는 2:2:3으로 시트가 구성된 7인승 모델이 인기가 많았다고 한다. 3열을 접으면 적재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고 2열 시트가 독립적으로 구성돼 탑승자의 편의성을 제공하기 때문에 인기가 많았다는 얘기다.

그렇다고 5인승 모델이 불편한 건 아니다. 5인승도 요즘 SUV답게 2열 시트에 각도 조절이 되기 때문에 탑승객이 불편함을 전혀 느끼지 못한다.

신형 모하비를 타고 충청북도 괴산군과 경상북도 문경시의 경계를 이루는 이화령에 올랐다.  높이 548m에 달하는 이화령에 오르는 구간은 구불구불한 도로 탓에 와인딩 주행과 가파른 언덕을 오르는 주행성능을 테스트하기에 안성맞춤인 구간이었다.

‘뭐 요즘 언덕 오르지 못할 차량이 어디있겠냐’만은 운전석이나 동승석에서 쏠림현상이 덜한 차량이 코너링이 좋다고 표현할 수 있기 때문에 이화령 코스는 이런 점에서 딱이었다.

이화령을 가려면 일단 중부내륙고속도로를 달려야 한다. 요즘 웬만한 고속도로들이 시멘트재질로 구성돼 있어 주행소음이 시끄럽기 일쑤인데 신형 모하비는 나름 차음재를 많이 사용한 듯 비교적 조용한 편이었다.

충청북도 괴산군과 경상북도 문경시의 경계를 이루는 이화령에 기아차 신형 모하비 더 마스터를 타고 올랐다. 사진=조윤성 기자
충청북도 괴산군과 경상북도 문경시의 경계를 이루는 이화령에 기아차 신형 모하비 더 마스터를 타고 올랐다. 사진=조윤성 기자

문경시에서 이화령을 오르는 구간은 가을 단풍철이면 등산객이나 드라이브를 즐기는 사람들이 많이 찾는다. 주변은 요즘 수확이 한창인 홍로사과 과수원이 많아 저렴한 가격에 구매할 수 있는 장점도 있다.

이화령을 오르면서 흡사 평지를 오른 듯한 느낌을 가졌다. 물론 경사도를 느껴 몸이 좌우로 움직이기는 했지만 그만큼 엔진의 힘이 좋다는 방증인 셈이다. V6 3000㏄급 디젤엔진이니 파워는 두 말하면 잔소리인셈이다.

신형 모하비의 덩치에 3000㏄급 엔진을 채택했으니 망정이지 2200㏄급 엔진을 넣었더라면 자칫 힘이 모자랄 수도 있지 않았을까.

이화령에 올라 사진 몇 컷 찍고 연풍을 지나 충주, 제천을 지나 서울로 올라왔다.

기아차 신형 모하비 더 마스터 후면부. 사진=조윤성 기자
기아차 신형 모하비 더 마스터 후면부. 사진=조윤성 기자

프레임 바디 기반인 모하비 더 마스터는 전자식 4WD, 험로주행 모드 등으로 각종 노면환경에서 최적의 성능을 발휘할 수 있다.

후륜 쇽업소버의 장착 각도를 변경하는 등 후륜 서스펜션 구조를 개선했으며 바디와 섀시를 연결하는 부위에 고무(바디 마운팅 부쉬)를 새롭게 바꾸는 등 상품성 개선했다.

뿐만 아니라 고속도로 주행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 등 드라이브 와이즈 사양을 전모델 기본화했다. 판매가격은 플래티넘 트림 4700만원, 마스터즈 트림 5160만원부터로 책정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