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기원, 과거 황은정에게 한 행동 회자 (영상)
윤기원, 과거 황은정에게 한 행동 회자 (영상)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0.14 06:08
  • 수정 2019-10-14 06:15
  • 댓글 0

황은정 "미래가 없겠구나 싶어서 이혼 결정"
윤기원. 황은정이 밝힌 이혼 심경이 네티즌들의 주목을 집중받고 있다. / MBN '동치미' 방송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황은정이 밝힌 이혼 심경이 네티즌들의 주목을 집중받고 있다.

지난 12일 MBN '동치미'에서 2017년 윤기원과 이혼한 황은정이 출연했다.

이날 황은정은 이혼 심정을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는 "우리에게 미래가 없겠구나 싶어서 이혼을 결정했다"며 “평생 이혼녀 꼬리표를 달고 살아야한다는 생각에 은둔 생활을 했다"고 전했다.

한편, 황은정의 이혼 심경 고백 후 네티즌들 사이에서 그의 과거 일화가 다시 회자되고 있다.

황은정은 결혼 직후 집들이에서 일어난 일을 고백했다. 그는 "우리가 신혼임을 보여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윤기원에게 불고기 쌈을 싸서 입에 넣어주고 술도 따라줬다"고 했다. 그러자 윤기원은 황은정의 가슴에 지폐를 꽂으며 "서비스 좋은데"라고 했다고 말했다.

한편, 윤기원과 황은정은 지난 2012년 결혼해 5년 만인 2017년 12월 이혼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