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폭우로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폐기물 유실한 일본
태풍 폭우로 '후쿠시마 원전' 방사성 폐기물 유실한 일본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0.14 0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사성 폐기물 자루 인근 하천서 유실, 태평양으로 이어져
후쿠시마 원전. 19호 태풍 '하기비스'의 폭우에 일본 후쿠시마원전 사고로 생긴 방사성 폐기물이 유실됐다. / 그린피스재팬 홈페지이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19호 태풍 '하기비스'의 폭우에 일본 후쿠시마원전 사고로 생긴 방사성 폐기물이 유실됐다.

지난 13일 후쿠시마현 다무라 시는 후쿠시마 원전사고 후 오염 제거 작업으로 수거한 방사성 폐기물을 담은 자루가 임시 보관소 인근 하천인 후루미치가와로 유실됐다고 밝혔다. 후루미치가와는 중간에 다른 강에 합류하며 태평양으로 이어진다.

다무라시 측은 하기비스의 영향으로 폭우가 내리면서 임시보관소에 있던 폐기물 자루가 수로를 타고 강으로 흘러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일본 현지 매체들은 다무라 시측이 하천 일대를 수색해 유실된 자루 중 10개를 회수했으나 모두 몇 개가 유실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임시 보관소에는 폐기물 자루가 2천667개 있었다. 다무라시는 회수한 자루에서는 내용물이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폐기물 자루에는 오염 제거 작업에서 수거한 풀이나 나무 등이 들어 있으며 무게는 1개에 수백㎏∼1.3t에 달한다.

한편 지난 13일 일본 현지 매체 후쿠시마 민보에 따르면 후쿠시마 현은 지난 11일 벨기에 브뤼셀 시내 호텔에서 '후쿠시마의 미래 세미나'를 개최했다. 해당 세미나를 주최한 후쿠시마 현은 후쿠시마 식품 안전성을 주장하며 관광 사업 등을 소개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