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2019]이상헌 의원 "강원도, 전라북도 문화기반시설 지난해보다 줄었다"
[국감2019]이상헌 의원 "강원도, 전라북도 문화기반시설 지난해보다 줄었다"
  • 이채훈 기자
  • 승인 2019.10.14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 의원, 문화체육관광부 ‘전국 문화기반시설 현황’ 분석
"공공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등 수도권 집중, 지역격차 여전"
민주당 이상헌 의원이 국감에서 문화기반시설 수도권 편중 현상을 꼬집었다. /사진=이상헌 의원실 제공
민주당 이상헌 의원이 국감에서 문화기반시설 수도권 편중 현상을 꼬집었다. /사진=이상헌 의원실 제공

[한스경제=이채훈 기자] 공공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등 문화기반시설이 올해도 수도권에 집중되는 등 지역 간 격차가 여전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상헌 의원이 문화체육관광부로부터 제출 받은 ‘전국 문화기반시설 현황’에 따르면, 올해 1월 1일 기준 전국 2823개 문화기반시설의 입지는 경기 536개(19.0%), 서울 398개(14.1%), 인천 104개(3.7%)로 전체의 36.8%(1038개)가 수도권에 집중되는 양상을 보였다. 이는 지난해(36.8%) 분석 때와 똑같은 수치.

그 외 지방은 △강원(215개) △경남(207개) △전남(206개) △경북(202개) △충남(166개) △전북(157개) △제주(135개) △충북(130개) △부산(107개) △대구(80개) △광주(63개) △대전(55개) △울산(43개) △세종(19개) 순으로 대부분의 광역지자체는 문화기반시설 수가 늘었지만 대전은 지난해와 같았고 강원과 전북은 오히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공공도서관(1096개)의 지역별 보유 숫자는 경기 264개(24.1%), 서울 173개(15.8%), 인천 50개(4.5%)로 전체의 44.4%가 수도권에 몰려있어 역시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다.

반면 울산(19개), 광주(23개), 대전(24개)는 공공도서관이 적어 양극화 현상을 보였다.

또 미술관은 전국 258개 중 경기(52개), 서울(45개), 인천(5개) 등 수도권(102개)이 전체의 39.5%를 차지했다. 하지만 울산과 세종은 여전히 단 한 곳도 없었으며 박물관도 마찬가지로 전국 881개 중 33.1%(292개)가 수도권에 집중됐다.

이상헌 의원은 “문화기반시설이 부족한 지역 주민들의 다양한 문화향유권 보장을 위해 공공도서관, 박물관, 미술관 등 시설 확충이 꼭 필요하다”며 “지역 간 문화 격차를 조금씩 줄여나가야 제대로 된 국가균형발전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