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재성 "(조국 장관 5촌 동생인) 조범동 측 돈 단 1원도 받지 않았다"
서재성 "(조국 장관 5촌 동생인) 조범동 측 돈 단 1원도 받지 않았다"
  • 이채훈 기자
  • 승인 2019.10.14 11:16
  • 수정 2019-10-14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철 와이파이 사업 오히려 손해, 서울시-서울교통공사 석연 찮은 업무 처리"
서재성 피앤피플러스 대표가 국회 유민봉 의원실과 13일 그간의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이채훈 기자
서재성 피앤피플러스 대표가 국회 유민봉 의원실과 13일 그간의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을 준비하고 있다. /사진=이채훈 기자

[한스경제=이채훈 기자] 이번 주 과방위 국감 참고인 출석을 앞두고 있는 서재성 피앤피플러스 대표가 조국 법무부장관 5촌 조카 조범동 씨와 소위 '조국 펀드' 의혹과 관련 지난 13일 기자 간담회를 국회에서 갖고 "조씨로부터 1월 한 푼 받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 자리에서 서 대표는 "시민 안전에 보탬이 되고자 한 사업 취지나 대기업 통신 3사와 경쟁해야 하는 사업 특성상 불법이나 탈법을 저지르지 않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며 "조범동 씨나 그의 펀드, 익성 등으로부터 1원 한 푼 받은 적도 없고 외려 투자 제의도 다 끊어냈다"고 밝혔다. 그는 "사업 초기에 받은 투자금 역시 입찰 탈락 후 전액 돌려줬다"고 덧붙였다.

또 "더군다나 (조 씨 측이) 경영권을 행사할 수 있는 지분을 요구했었고, 그마저도 피앤피가 입찰에서 떨어지고 나서는 연락을 끊었다"며 "그러다가 다시 우선협상자가 되자 또 제안서를 가져 오려고 해서 아예 본인 앞으로는 직접 찾아오지도 못하게 했다"고 말했다.

그는 "정치권과의 연루 의혹에 대해서는 오히려 그들은 10년여, 20년여 전에 국회 보좌관을 했던 사람들인데 그렇다면 그런 사람들은 다른 사업을 할 수 없다는 건지 되묻고 싶다"며 "차장검사 출신 변호사라는 분도 2중, 3중으로 법적 검토를 하면서 도움을 얻고자 한 사람 중에 하나고, 김앤장으로부터도 법률 자문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는 "그렇다면 피앤피가 그래서 특혜를 봤냐, 손해를 입었냐가 중요할 텐데 결론은 손해만 봤고, 지하철 와이파이 사업 입찰 과정에서 석연치 않은 부분이 한두 가지가 아니었다"며 "애시당초 서울교통공사 측에서 심사를 잘못해 탈락했고, 그 사실과 함께 채점 오류가 드러나 당연히 재심사했으면 되는데 재입찰로 바뀌는 바람에 예상되는 손실 또한 상당했다"고 회고했다.  

또 "자신은 서울시와 서울교통공사 측의 업무 진행을 보면서 진저리를 쳤고, 차라리 서울시 국감 참고인이었으면 좋았겠다고 느낀 사람"이라며 "교통공사 측과 소송 중인 데다가 지금은 밝힐 수 없지만, 서울시 특정 고위 공직자의 입김이 작용한 것 아닌가 싶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