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삼성증권, 비상장주식 정보 비대칭 해소한다...'증권플러스 비상장' 출시
두나무-삼성증권, 비상장주식 정보 비대칭 해소한다...'증권플러스 비상장' 출시
  • 김동호 기자
  • 승인 2019.10.14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현 두나무 핀테크사업실장이 14일 비상장 주식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 런칭계획을 발표했다./두나무 제공
이성현 두나무 핀테크사업실장이 14일 비상장 주식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 런칭계획을 발표했다./두나무 제공

[한스경제=김동호 기자] 비상장 주식 시장 내 정보 비대칭성을 해소하고 안전한 거래를 가능하게할 거래 플랫폼이 등장한다. 이를 위해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 기업 두나무(대표 이석우)와 국내 대표 증권사인 삼성증권(대표 장석훈), 빅데이터 전문기업 딥서치(대표 김재윤)가 손을 잡았다.

두나무와 삼성증권, 딥서치 등 3사는 14일 오전 여의도 전경련회관컨퍼런스센터에서 공동 기자간담회를 열고, 모든 비상장 주식의 거래를 원스톱으로 지원하는 국내 최초 통합 거래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을 이달 말 런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두나무와 삼성증권, 딥서치는 ▲정보 비대칭성 해소 ▲거래 안정성 확보 ▲높은 유통 마진 해소를 통한 투명하고 안전한 비상장 주식 거래 기반 마련에 뜻을 모아 비상장 기업들의 주식 매물 정보 확인과 거래가 모두 가능한 원스톱 플랫폼 ‘증권플러스 비상장’을 선보인다.

임지훈 두나무 CSO(최고전략책임자)는 "국내에서 비상장 주식 거래 대부분이 온라인 게시판 연락이나 오프라인 현장 매매로 이뤄져 거래인의 신원이나 거래 정보의 불확실성, 높은 유통 수수료 등의 문제를 피하기 어려웠고, 통일-비통일주권 기업 거래 플랫폼도 나뉘어 있어 불편이 가중됐다”고 지적하며 “증권플러스 운영 노하우를 기반으로 업계 대표주자들과 힘을 모아 만든 통합 플랫폼이 비상장 주식 거래 참여자 모두에게 혁신적인 투자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꾸준히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두나무는 국내 1위 소셜 모바일 트레이딩 서비스 '증권플러스' 운영 노하우를 바탕으로 플랫폼 기획과 개발, 자체 기업 정보 발굴 팀의 리서치에 따른 거래 종목정보 제공을 담당한다. 삼성증권은 실매물을 확인하고 안전 거래를 지원하며, 딥서치는 최근 30년 간의 기업 정보, 뉴스, 특허 등을 기반으로 기업 발굴과 분석을 담당한다.

비상장 주식 거래를 원하는 매도인과 매수인은 ‘증권플러스 비상장’의 '매물정보 커뮤니티'에서 거래 의사 확인 및 가격 협의가 가능하다. 두나무와 딥서치가 검증한 재무상태, 기업가치, 신용분석, 사업성 평가, 경쟁사 비교 분석, 최근 주요 이슈 등의 프리미엄 기업 정보와 삼성증권이 인증한 매물 정보가 기반이 된다. 거래가 합의된 후 매수인이 삼성증권 에스크로 계좌를 통해 대금을 결제하면 삼성증권이 예탁해 둔 주식을 매수인에게 입고하는 식이다.

‘증권플러스 비상장’의 출현으로 매수인은 정보의 신뢰성이나 불확실한 거래 인프라에 대한 위험 부담을 덜고 유망한 비상장 기업 주식을 확보해 투자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할 수 있다. 매도인은 적정한 매도처를 찾기 위한 시간과 노력을 줄이고 효율적인 수익화가 가능해 진다. 주목받는 신생 스타트업이나 유니콘 기업, 상장을 앞둔 기업 등 업종이나 규모에 관계없이 비상장 기업들의 가치가 양성 시장에서 평가받을 수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증권플러스 비상장'의 서비스 흐름도./두나무 제공
'증권플러스 비상장'의 서비스 흐름도./두나무 제공

서비스는 10월 말 정식 런칭 예정이며, 최대 4000 여개에 달하는 통일주권 발행 비상장 기업의 주식 거래가 우선 가능해진다. 기업 분석 정보는 런칭 시점 100개 사를 시작으로 제공 범위가 차례로 증대된다.

이들 3사는 내년 상반기 중 ‘증권플러스 비상장’에 블록체인을 도입, 매도-매수인의 신원 확인과 명의개서 전 과정을 분산원장 기술 기반으로 자동화함으로써 플랫폼 내 거래 가능 주식을 약 50만 종목 규모로 추정되는 비통일주권까지 확대해 국내 최초이자 유일의 비상장 주식 통합 거래 플랫폼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권용수 삼성증권 디지털채널본부장은 "두나무와 2014년 증권플러스 첫 런칭부터 함께하며 모바일 주식투자 시장의 변화를 이끌어 왔다"며 "기존 모바일 트레이딩 서비스가 국민 플랫폼으로 성장한 것과 같이, 이번 서비스도 비상장 시장에서 최고의 서비스로 성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재윤 딥서치 대표 역시 “핀테크 역사에 획을 긋는 프로젝트에 딥서치의 빅데이터 분석 기술이 기여할 수 있어 기쁘다”며 “투자자들이 보다 신뢰할 수 있는 정확하고 유용한 정보를제공하고 나아가 비상장기업 가치평가까지 확장하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편, ‘증권플러스 비상장’ 서비스 출시를 앞두고 오는 15일부터 27일까지 앱 사전 예약 이벤트가 진행된다. 기간 내 사전 예약을 신청하고 '증권플러스 비상장' 앱 정식 출시 후 로그인 한 인원 중 300명을 추첨, 평균 5만원 상당의 비상장 주식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