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은행, AI 기반 금융서비스 플랫폼 확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신한은행, AI 기반 금융서비스 플랫폼 확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10.14 14:20
  • 수정 2019-10-14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옥동 신한은행장(왼쪽)이 신중호 네이버 서치앤클로바 CIC 대표 겸 라인 주식회사 공동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한은행 제공
진옥동 신한은행장(왼쪽)이 신중호 네이버 서치앤클로바 CIC 대표 겸 라인 주식회사 공동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한은행 제공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신한은행이 네이버와 인공지능(AI) 기술 경쟁력을 강화하고 보다 전문적인 금융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 전략적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기존 지능형 고객상담센터 구축 등의 사업에서 긴밀히 협력하기로 했다. 또 언어·음성·이미지 인식 및 처리 기술을 고도화해 AI 적용 금융서비스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고 디지털 기반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해 협업할 예정이다.

먼저 신한은행은 최고 수준의 네이버 이미지 인식 기술을 적용해 은행의 문서 처리 정확도와 속도를 높이고 안면 인식 등 신기술 금융서비스 도입에 나설 계획이다. 또 신한은행은 네이버와 서비스를 융합해 금융 솔루션을 개발하고 신규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 양사는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한 서비스 채널 확장에도 함께 나선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현재 지능형 콜센터 서비스 구축, 문서 처리 등 다양한 분야에 AI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며 “네이버의 AI 기술을 접목해 향후 많은 영역에서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를 도입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