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문 대통령, '조국 사퇴'에 "대통령으로서 매우 송구"
[속보] 문 대통령, '조국 사퇴'에 "대통령으로서 매우 송구"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0.14 15:43
  • 수정 2019-10-14 15: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 언론의 역할을 성찰하는 기회"
조국 사퇴.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자진 사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14일 문재인 대통령이 조국 법무부 장관 자진 사퇴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국민에 매우 송구하다"며 "검찰 개혁에 대한 조 장관의 뜨거운 의지는… 국민 공감을 형성했다", "조 장관 검찰개혁 방안은 누구도 못했던 큰 발걸음이다"고 말했다. 또 "검찰이 스스로 개혁의지 가져야 제대로 된 개혁이 된다"며 "법무부는 10월 안에 검찰개혁 후속조치 마쳐달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대통령으로서 매우 송구하다"며 "검찰개혁과 공정의 가치, 언론의 역할을 성찰하는 기회였다. 검찰개혁과 공정가치는 국정과제다… 끝까지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언론은 정부 개입이 불가능하다… 스스로 자기 개혁을 당부한다"며 "광장에 모인 국민의 민주적 역량에 감사하다. 국민역량과 에너지, 통합과 민생경제로 모여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조 장관은 이날 오전 검찰 특별수사부 축소안을 발표후 오후 2시께 자진 사퇴 뜻을 밝혔다. 그는 "국민들께 너무도 죄송스러웠다. 특히 상처받은 젊은이들에게 정말 미안하다"라며 "가족 수사로 인하여 국민들께 참으로 송구하였지만, 장관으로서 단 며칠을 일하더라도 검찰개혁을 위해 마지막 저의 소임은 다하고 사라지겠다는 각오로 하루하루를 감당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