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펙트U] 현대차그룹, 태풍 ‘미탁’ 피해복구 위해 10억 성금
[리스펙트U] 현대차그룹, 태풍 ‘미탁’ 피해복구 위해 10억 성금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10.14 16:15
  • 수정 2019-10-14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 이웃에 크고 작은 행복과 희망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함께하고 배려하고 따뜻함을 나누는 모습에서 내일의 행복과 희망의 싹을 틔우고 키웁니다.<편집자 주>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이재민을 위한 긴급 복구 지원 활동에 나선다.

현대차그룹은 최근 태풍 ‘미탁’으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위해 10억원의 피해복구 성금을 기탁한다고 14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이날 태풍 피해 복구에 사용될 수 있도록 10억원의 성금을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에 전달했다. 전달된 성금은 태풍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과 이재민들을 위해 사용된다.

또 현대차그룹은 피해 지역에 생수, 라면 등 기본 생필품 지원과 ‘도시형 세탁구호차량’ 2대를 투입했다.

7톤 트럭을 개조한 ‘도시형 세탁구호차량’은 세탁기 3대, 건조기 3대 및 발전기 1대로 구성돼 있으며 하루 평균 1,000㎏ 규모 세탁물을 처리할 수 있다.

또 현대·기아차는 올해 연말까지 태풍 ‘미탁’으로 수해 피해를 입은 지역의 고객을 위해 ‘수해 차량 특별지원 서비스’를 실시한다.

현대·기아차는 태풍 피해를 입은 차량이 ▲전국 직영 서비스센터 ▲블루핸즈(현대) ▲오토큐(기아)로 입고 시 수리 비용을 최대 50% 할인한다. 수리 완료 후에는 세차 서비스 또한 무상으로 지원한다.

현대자동차는 수리를 위해 수해 차량을 입고해 렌터카를 대여할 경우 최장 10일간 렌터카 비용의 50%를 지원할 방침이다. 기아차는 고객이 수해 차량을 폐차 후 기아자동차 차량을 재구매할 경우 최장 5일 동안 무상으로 렌터카를 제공한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성금 기탁, 세탁 지원, 피해 차량 점검 등의 활동이 이번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지역 주민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