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응수 "곽철용 신드롬→'청일전자 미쓰리' 시청률 연결 고민"
김응수 "곽철용 신드롬→'청일전자 미쓰리' 시청률 연결 고민"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10.14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응수 / tvN 제공
김응수 / tvN 제공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배우 김응수가 최근 화제인 곽철용 신드롬에 대해 언급했다.

김응수는 1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tvN 수목극 '청일전자 미쓰리' 기자간담회에서 곽철용 신드롬을 접한 소감을 밝혔다.

앞서 곽철용 신드롬은 최근 영화 '타짜:원 아이드 잭'이 개봉되자 '타짜1'이 재조명되면서 불기 시작한 열풍이다. 김응수는 '타짜1'에서 건달의 최고봉 곽철용 역을 맡았고, '묻고 더블로 가' 등 명대사를 남겼다.

이날 김응수는 곽철용의 명대사가 다시 이슈가 되고 있는 것에 대해 "곽철용을 연기한 저로선 즐겁고 행복하다"며 "배우하길 잘했다고 생각한다. 배우가 아니면 느끼지 못할 큰 행복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 곽철용의 열풍이 '청일전자 미쓰리' 시청률에 영향을 미칠 줄 알았다. 그런데 아니더라. '아직 멀었구나' 생각한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는 곧 고민이 됐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곽철용 열풍을 어떻게 '청일전자 미쓰리'에 연결을 시킬까'가 현재 고민이다"라고 이야기했다.

이날 현장에서 곽철용의 '묻고 더블로 가' 유행어를 실감 나게 재연한 김응수는 곽철용과 '청일전자 미쓰리' 속 오만석 사장의 차이점을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둘 다 직원을 거느리고 있는 입장에서 자신의 식솔을 먹여살려야 된다는 책임을 갖고 있다"며 "그러나 곽철용은 실력이 있는 건달이었다. 그에 비하면 오만복은 리더로서 조금 부족하지 않나 싶다. 다혈질에 동료들한테 화만 내는 인물이다. 앞으로 그런 걸 반성하는 오 사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