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스펙트U] 기아차, 5년째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 펼쳐
[리스펙트U] 기아차, 5년째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 펼쳐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10.15 09:29
  • 수정 2019-10-15 09: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한국기아오토큐사업자연합회 김영진 회장, 기아자동차 박상덕 상무, 한국사회복지관협회 남국희 협회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기아자동차
(왼쪽부터) 한국기아오토큐사업자연합회 김영진 회장, 기아자동차 박상덕 상무, 한국사회복지관협회 남국희 협회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기아자동차

우리 이웃에 크고 작은 행복과 희망의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당신을 존경합니다. 함께하고 배려하고 따뜻함을 나누는 모습에서 내일의 행복과 희망의 싹을 틔우고 키웁니다.<편집자 주>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기아자동차는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 사업 ‘케이-모빌리티 케어’가 5주년을 맞이했다고 15일 밝혔다.

기아자동차는 앞서 14일 서울 구로구에 위치한 서비스사업부 사옥에서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정비지원 사업 ‘케이-모빌리티 케어(K-Mobility Care)’의 2019년 사업결과 보고회를 진행했다. 

기아차는 2015년부터 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사회복지관협회와 함께 케이-모빌리티 케어 사업을 꾸준히 진행해왔다. 올해까지 전국 379곳의 사회복지관 노후차량 수리를 지원했다.

특히 올해는 저소득 생계형 자영업자의 노후차량도 정비 지원 범위에 포함시켜 총 74대를 지원했다. 5년간 누적 413대의 노후차량 수리비 6억원을 지원했다고 기아차는 설명했다.

이외에도 기아차는 전국 모든 사회복지관 차량이 지정된 오토큐 사업장(전국 116개 지정 협력사)에서 차량정비를 받으면 1년에 1회에 한해 정비 공임료의 20%를 할인해 주는 제도도 운영하고 있다. 

기아차 관계자는 “케이-모빌리티 케어를 통해 취약계층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이동을 하는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기아차는 앞으로도 지역과 소통하며 상생할 수 있는 활동들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