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D-30' 마지막 전국단위 모의평가 실시 (영상)
'수능 D-30' 마지막 전국단위 모의평가 실시 (영상)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0.15 10:01
  • 수정 2019-10-1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능 전 마지막 모의평가, 44만명 응시생 참여
수능 D-30. 11월 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한 달 앞두고 15일 마지막 전국 단위 모의평가가 시작됐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11월 14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한 달 앞두고 15일 마지막 전국 단위 모의평가가 시작됐다.

지난 14일 서울시교육청은 "10월 15일 고등학교 3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모의평가에는 서울 255개 학교 7만9천명을 포함해 전국 1천828개교 44만명 학생이 참여한다.

전국연합학력평가는 실제 수능 체제에 맞춰 국어, 수학(가,나), 영어, 한국사, 탐구(사회/과학/직업), 제2외국어 및 한문(아랍어Ⅰ, 베트남어Ⅰ 제외) 영역을 평가한다. 수학은 수능과 마찬가지로 가형과 나형 중 하나를 선택해 치를 수 있다. 4교시는 필수과목인 한국사를 먼저 본 뒤 탐구를 치른다. 다만 제2외국어 및 한문에서 제2외국어 중 아랍어Ⅰ과 베트남어Ⅰ은 보지 않는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해당 시험 성적을 오는 10월 30일 공개할 예정이다.

서울시교육청은 "2020학년도 수능을 앞두고 고3 학생들이 마지막으로 치르는 모의고사를 통해 자신의 부족한 영역을 확인하고 준비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