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빼빼로데이·수능 대비 선물용 식품 전국 일제점검
식약처, 빼빼로데이·수능 대비 선물용 식품 전국 일제점검
  • 홍성익 기자
  • 승인 2019.10.15 10:02
  • 수정 2019-10-15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빼빼로·초콜릿·찹쌀떡 등 제조·판매업체 2천6백여 곳 위생점검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오송 식품의약품안전처

[한스경제=홍성익 보건복지전문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이하 식약처)가 ‘빼빼로데이’(11월11일)와 ‘수학능력시험’(11월14일)을 앞두고 과자·초콜릿·찹쌀떡 등 소비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빼빼로·초콜릿·찹쌀떡 등 선물용 식품에 대해 집중 점검에 나선다.

15일 식약처에 따르면 과자·초콜릿·찹쌀떡 등 소비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제품에 대한 안전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전국 17개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오는 21일부터 25일까지 식품제조·판매업체 2600여 곳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주요 점검 내용은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 여부 △식품의 위생적 취급 여부 △부패·변질된 원료 사용 여부 △종사자 건강진단 실시 여부 등이다.

아울러 제과점·편의점 등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선물용 제품(초콜릿·찹쌀떡·엿 등)을 수거해 세균수·타르색소 등을 검사하는 한편, 수입 통관단계에서도 막대모양 과자·캔디류·초콜릿류를 대상으로 정밀검사를 강화할 예정이다.

김용재 식약처 식품안전관리과장은 “향후 국민들이 안심하고 식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특정 시기·계절별 소비가 증가하는 식품에 대해서 사전 안전관리를 더욱 강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