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심, 뇌종양·뇌경색 진단 (영상)
정경심, 뇌종양·뇌경색 진단 (영상)
  • 조성진 기자
  • 승인 2019.10.15 12: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경심, 영국 유학 생활 중 머리 크게 다치는 사고 겪어
정경심.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최근 뇌종양과 뇌경색을 진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조성진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최근 뇌종양과 뇌경색을 진단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5일 정 교수 측 변호인 등에 따르면 정 교수는 최근 MRI 검사 등을 통해 뇌종양과 뇌경색 판정을 받았다. 정 교수 측 변호인은 "진단 결과가 그렇게 나온 것은 사실"이라며 "심각성 여부는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 14일 정 교수는 오전부터 5차 소환 조사를 받았으나, 이날 오후 조 전 장관의 사퇴 소식이 전해진 이후 건강 문제로 조사 중단을 요청해 귀가 조치됐다.

정 교수는 영국에서 유학 중이던 지난 2004년 흉기를 소지한 강도를 피하기 위해 건물에서 탈출하다 추락해 머리를 크게 다친 후 두통과 어지럼증 등을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뇌종양·뇌경색 판정이 과거 부상과 관련된 것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한편 조 전 장관은 전날 사퇴 입장문에서 "저보다 더 다치고 상처 입은 가족들을 더 이상 알아서 각자 견디라고 할 수는 없는 상황이 됐다"며 "특히 원래 건강이 몹시 나쁜 아내는 하루하루를 아슬아슬하게 지탱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