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드뉴스] 배우 설리가 남긴 작품3
[카드뉴스] 배우 설리가 남긴 작품3
  • 김민경 기자
  • 승인 2019.10.15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스포츠경제=김민경 기자] 가수 겸 연기자 설리가 갑작스럽게 세상을 떠났다. 설리의 비보에 연예계가 슬픔에 잠긴 가운데, 꾸준히 연기자의 길을 걸어온 설리의 작품들을 모아봤다.

◆ 연기자 '최진리'로 첫걸음, 영화 '해적 : 바다로 간 산적'

설리는 첫 스크린 도전작 영화 ‘해적 : 바다로 간 산적’에서 해적단 여월의 부하 ‘흑묘’역을 맡아 찰진 욕설 연기와 코믹하고 귀여운 모습으로 대중들에게 연기자 ‘최진리’를 알렸다.

영화는 설리의 f(x) 탈퇴 후 첫 스크린 도전작으로 화제를 모았으나 영화 개봉 당시 최자와의 열애설이 불거지면서 인터뷰 등 일제의 홍보 활동에 참여하지 않았다.

◆ 데뷔 후 첫 주연작, 영화 '패션왕'

설리는 영화 ‘패션왕’에서 주인공을 짝사랑하는 곽은진 역을 맡아 망가짐도 불사하며 열연을 펼쳤다. 특히, "더 못생겨 보이기 위해 매일 고민했다"며 연기에 대한 열정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열애설과 f(x) 팀 활동 중단 선언 등 개인사가 겹쳤고 지속적인 악성 댓글과 루머 등으로 인해 고통을 호소하며 영화 홍보 활동에 나서지 않고 연예계 활동 중단의 뜻을 밝혔다.

◆ 연기 열정 불태운 영화 '리얼'

대규모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비밀을 담은 액션 느와르 영화 ‘리얼’에서 설리는 카지노 조직의 보스의 재활치료사이자 그의 연인 ‘송유화’ 역을 맡아 김수현과 호흡을 맞췄다.

설리는 영화에서 안정적인 연기력과 짧은 분량에도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냈으나 개봉 전부터 파격 노출과 배드신에 더 큰 관심이 쏠리면서 영화는 ‘최고의 문제작’이라는 혹평에 시달려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