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북한] 손흥민ㆍ황의조, 평양 원정서 최전방 배치... 김일성경기장 상황은
[한국 북한] 손흥민ㆍ황의조, 평양 원정서 최전방 배치... 김일성경기장 상황은
  • 박종민 기자
  • 승인 2019.10.15 17:05
  • 수정 2019-10-15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축구 대표팀의 손흥민이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북한과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에서 공격 선봉에 선다. /KFA 제공
한국 축구 대표팀의 손흥민이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북한과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에서 공격 선봉에 선다. /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손흥민(토트넘)과 황의조(보르도)가 29년 만의 '평양 원정'에 출격한 한국 축구 대표팀의 공격 선봉에 선다.

파울루 벤투 축구 대표팀 감독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열리는 북한과 2022년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에서 손흥민과 황의조를 투톱으로 내세우는 4-4-2 전술을 펼친다.

좌우 날개에는 이재성(홀슈타인 킬)과 나상호(FC도쿄)가 배치됐다. 공격형 미드필더에는 황인범(밴쿠버)이 나서고 수비형 미드필더는 정우영(알사드)이 맡는다.

왼쪽 풀백은 김진수(전북), 오른쪽 풀백은 무릎 통증으로 전열에서 제외된 이용(전북) 대신 김문환(부산)으로 꾸려졌다. 중앙 수비는 김민재(베이징 궈안)와 김영권(감바 오사카)이 하게 됐다.

골문은 김승규(울산)가 지킨다.

한편 대한축구협회 관계자에 따르면 경기 시작 전인 현재 김일성경기장에는 관중이 없으며 외신 기자들도 없는 상황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