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일본 정책단 경기도 방한…"이재명표 청년기본소득 선진국도 배운다"
독일·일본 정책단 경기도 방한…"이재명표 청년기본소득 선진국도 배운다"
  • 최준석 기자
  • 승인 2019.10.15 21:07
  • 수정 2019-10-15 2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오후 경기도청 정책수석실에서 조계원 경기도 정책수석(사진 가운데), 박문수 신문팀 차관 등 청년기본소득 경기도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마누엘 프란츠만 독일 킬(Kiel) 대학교 교수 등 마안츠 대학교, 뉘른베르그 대학교, 코를렌츠 대학교 연구원 등을 접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15일 오후 경기도청 정책수석실에서 조계원 경기도 정책수석(사진 가운데), 박문수 신문팀 차관 등 청년기본소득 경기도 관계자 및 전문가들이 마누엘 프란츠만 독일 킬(Kiel) 대학교 교수 등 마안츠 대학교, 뉘른베르그 대학교, 코를렌츠 대학교 연구원 등을 접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경기도

[한스경제=최준석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의 핵심공약인 '청년기본소득'을 배우기 위해 독일과 일본 등 복지선진국 정책 자문단이 경기도를 찾는다.

청년기본소득은 도내 3년 이상 연속 또는 합산 10년 이상 거주한 만 24세 청년들에게 소득 등 자격조건과 관계없이 분기별로 25만원씩 연간 최대 100만원을 지역화폐로 지급하는 제도다.

15일 경기도 관계자는 "세계 기본소득 활동가 및 정치인들이 이재명 지사가 추진하고 있는 '청년기본소득' 정책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이면서 관련 자료 요청이 쇄도하고, 독일, 일본 등 '복지 선진국'의 석학 및 전문가들이 '청년기본소득' 정책 연구 및 추진 경험 청취를 위해 차례로 경기도를 방문하는 것"이라고 배경을 전했다.

마누엘 프란츠만 독일 킬(kiel) 대학교 교수를 단장으로 마인츠대학교, 뉘른베르그 대학교, 코플렌츠 대학교 연구진 등 총 5명으로 구성된 '독일 기본소득 연구단'은 15일 경기도청과 경기연구원을 방문해 '청년기본소득' 정책을 추진한 경기도 관계자 및 국내 기본소득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에는 조계원 경기도 정책수석을 비롯해 이한주 경기연구원장, 김호균 명지대 교수, 안효상 기본소득 네트워크 상임이사 등 기본소득 정책 관계자와 독일 기본소득연구단이 참석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독일 기본소득연구단은 '청년기본소득' 정책의 추진배경 및 현황, 정책 추진 과정에서의 어려움, 향후 개선과제에 대해 다양한 질문을 던지며 청년기본소득 정책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는 한편 도 관계자들과 기본소득 도입 필요성 및 확산 방안 등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교환했다.

독일 연구단은 특히 '2019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제19차 기본소득 세계대회'에서 진행한 경기도 정책 사례발표 등 기본소득 확산을 위해 이재명 지사가 쏟고 있는 노력에 대해 높은 관심을 보였다.

한편 이번 독일 연구단 방문에 이어 다음달 15일에는 일본 대표단이 '청년기본소득' 정책 연구를 위해 경기도를 찾을 예정이다.

조계원 경기도 정책수석은 "4차산업혁명 시대가 도래함에 따라 많은 국내외 석학들이 기존의 선별복지와 다른 새로운 복지 패러다임으로 '기본소득'에 주목하면서, '경기도 청년기본소득'에 대한 관심도 함께 높아지고 있다"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국가의 석학들과의 지속적인 교류를 통해 경기도가 전 세계 기본소득의 흐름을 선도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