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북한과 전반까지 0-0 접전... 옐로카드 등장할 정도로 신경전
한국, 북한과 전반까지 0-0 접전... 옐로카드 등장할 정도로 신경전
  • 박종민 기자
  • 승인 2019.10.15 18:26
  • 수정 2019-10-15 1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킥오프한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전반까지 0-0을 기록했다. /KFA 제공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킥오프한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전반까지 0-0을 기록했다. /KFA 제공

[한국스포츠경제=박종민 기자] 29년 만의 '평양 원정'에 출격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북한과 득점 없이 전반을 끝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5일 오후 5시 30분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킥오프한 북한과 2022년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 전반까지 0-0을 기록했다.

벤투 감독은 이날 손흥민과 황의조를 투톱으로 내세운 4-4-2 전술을 가동했다.

남북 축구 대결이라는 의미는 남달랐지만, 여건은 열악했다. 이날 경기는 영상 중계도 사진 취재도 없이 치러지고 있다. 5만여 관중을 수용할 수 있는 김일성경기장엔 관중이 한 명도 들어서지 않았다. 물론 태극기는 걸려 있었다고 한다.

대한축구협회에 따르면 경기 초반 양 팀 선수들은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아울러 전반 30분에는 북한 수비수 리영직이 거친 파울로 옐로카드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