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사랑해’ 팬들의 슬픈 외침…네티즌 “너무 늦었다, 편히 잘 쉬길”
‘설리 사랑해’ 팬들의 슬픈 외침…네티즌 “너무 늦었다, 편히 잘 쉬길”
  • 박창욱 기자
  • 승인 2019.10.15 22:40
  • 수정 2019-10-15 22: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리 팬, ‘설리 사랑해’ 문구 실시간 검색어 올려
설리, 지난 14일 사망 확인
네티즌 “늦었지만 편히 잘 쉬길” 추모
‘설리 사랑해’ 문구가 여전히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남아있다./ 한국스포츠경제 DB
‘설리 사랑해’ 문구가 여전히 포털 실시간 검색어에 남아있다./ 한국스포츠경제 DB

[한국스포츠경제=박창욱 기자] 설리 팬들의 슬픈 외침이 온라인에 남았다.

가수 겸 배우 설리가 지난 14일 사망이 확인된 가운데 팬들은 여전히 그를 잊지 못하고 있다.

포털 실시간 검색어 순위에는 ‘설리 사랑해’ 등 그를 추모하는 문구가 여전히 남아있다. 뿐만 아니라 그의 연예계 동료들도 인스타그램 등에 ‘설리 사랑해’ 등을 해시태그로 남겼다.

이에 네티즌들은 “악플러가 죽인 설리, 너무 늦었지만 편히 잘 쉬길” “너무 슬프다” 등 안타까운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14일 경찰 등에 따르면 설리의 매니저는 전 날 오후 6시 30분쯤 이후로 설리와 연락이 되지 않자 경기도 성남시의 자택을 방문했고, 숨진 설리를 발견했다. 경찰은 설리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조사에 착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