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부마민주항쟁, 유신독재 무너뜨린 위대한 항쟁”
文 “부마민주항쟁, 유신독재 무너뜨린 위대한 항쟁”
  • 고예인 기자
  • 승인 2019.10.16 11:20
  • 수정 2019-10-16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대통령,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기념식 참석
"유신독재 인권 유린당한 피해자들에 깊은 위로와 사과"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스포츠경제=고예인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6일 제40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유신독재 피해자에 대통령으로서 사과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남 창원시 경남대학교에서 열린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통해 "부마민주항쟁은 우리 역사상 가장 길고, 엄혹하고, 끝이 보이지 않았던 유신독재를 무너뜨림으로써 민주주의의 새벽을 연 위대한 항쟁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비록 신군부의 등장으로 어둠이 다시 짙어졌지만 이번엔 광주 시민들이 엄청난 희생을 치르며 치열한 항쟁을 펼쳤고 마침내 국민들은 87년 6월항쟁에 이르러 민주주의의 영원한 승리를 이뤘다"고 평가했다.

이날 기념식은 부마민주항쟁 기념일이 지난 9월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면서 처음으로 정부 주관으로 열렸다. 현직 대통령이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처음이다.

문대통령은 또 ”4·19 혁명, 부마민주항쟁, 5·18 광주민주화운동, 6·10 민주항쟁과 2016년 촛불혁명까지 우리에게 민주항쟁의 위대한 역사가 있는 한 어떤 권력도 국민 위에 군림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국가폭력 가해자들의 책임 소재도 철저히 규명하겠다"며 "이제 와서 문책하자는 것이 아니라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고자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저는 지난해 발의한 개헌안에서 헌법전문에 4·19혁명에 이어 부마민주항쟁과 5·18광주민주화운동, 6·10항쟁의 민주이념 계승을 담고자 했다"며 "비록 개헌은 좌절되었지만 그 뜻은 계속 살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 계류 중인 부마민주항쟁의 진상조사 기간 연장과 관련자 예우에 대한 법률 제·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서도 노력하겠다"고도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창원, 부산, 경남의 시민들은 그동안 정치적 민주화의 열망뿐 아니라 독재정권의 가혹한 노동통제와 저임금에 기반한 불평등 성장정책, 재벌중심의 특권적 경제구조를 바꾸고자 하는 데에도 가장 앞장서 왔다"고 격려했다.

문 대통령은 창원에 대해선 "민주주의의 성지 창원시가 추진하는 '사회적경제 활성화'에 거는 기대가 아주 크다"고 했고, 부산에 대해 "부산은 '동북아 해양수도'로의 도약을 준비하고 있다"며 기대감을 나타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