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쉽, 'PD수첩' 프듀X101 의혹 보도에 "경찰 수사 진행 중"
스타쉽, 'PD수첩' 프듀X101 의혹 보도에 "경찰 수사 진행 중"
  • 신정원 기자
  • 승인 2019.10.16 13:51
  • 수정 2019-10-16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PD수첩' 화면 캡처
MBC 'PD수첩' 화면 캡처

[한국스포츠경제=신정원 기자] 스타쉽엔터테인먼트가 화제의 선상에 올랐다. 'PD수첩'에서 Mnet '프로듀스X101' 순위 조작 의혹과 관련해 제보자의 폭로가 이어지면서 이슈가 된 것.

지난 15일 MBC 시사-교양 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프로듀스X101' 측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등 특정 소속사 연습생들에게 특혜를 줬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 제보자는 "'프듀X101' 제작진이 스타쉽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들의 분량을 챙겨줬다"며 "연습생들 사이에서는 '스타쉽듀스'라는 말이 나올 정도였고, 또 스타쉽 연습생들은 사전에 경연곡을 먼저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16일 "새로운 입장은 없다. 현재 경찰의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스타쉽은 앞서 지난 1일 '프로듀스X101'의 순위 조작 의혹으로 경찰의 압수수색을 받았을 때도 "의혹에 대해 CJ ENM을 조사하고, 그 과정에서 협력사들도 일괄적으로 조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경찰의 협조 요청에 대해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