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길’에 현대차도 합류... 2025비전 탄력받나
‘하늘길’에 현대차도 합류... 2025비전 탄력받나
  • 강한빛 기자
  • 승인 2019.10.16 16:00
  • 수정 2019-10-16 16: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계 일각에서 구체적 로드맵 마련 시급 주장내놔... "개념 정의도 없는 상황" 지적
현대차 퓨처 모빌리티. 사진=현대차
현대차 퓨처 모빌리티. 사진=현대차

[한스경제=강한빛 기자] 현대자동차가 플라잉카 사업을 본격 시작한 가운데 학계에서는 플라잉카의 성공적인 비상을 위해선 구체적인 로드맵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플라잉카의 개념 정의는 물론 관련 제도와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16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최근 도심용 항공 모빌리티 핵심기술 개발과 사업추진을 전담하는 ‘UAM(Urban Air Mobility)사업부’를 신설하고, 신재원 박사를 사업부 담당 부사장으로 영입했다. 그는 미국 항공우주국 항공연구총괄본부 본부장 출신으로, 항공부문에 30년 몸담은 잔뼈가 굵은 인물이다.

그는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 조기 진입을 위한 ▲전체적인 로드맵 설정 ▲항공기체 개발을 위한 형상설계 ▲비행제어 소프트웨어, 안전기술 등의 핵심기술 개발확보에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신재원 부사장은 “신설된 UAM사업부는 비행체와 핵심기술 개발을 통해 향후 20년 내 1조 50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가능성을 가진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서 현대자동차그룹이 업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외에 현대차는 항공 모빌리티 기체 설계의 콘셉트를 연구 개발할 전문인력, 수직이착륙 기체(eVTOL) 배터리 전문인력을 뽑으며 인재 채용에 집중하고 있다.

현재 글로벌 업계는 플라잉카 시장 선점을 위해 각축전을 벌이고 있다. 미국의 투자은행 모건스탠리 자료에 따르면 2040년까지 글로벌 도심 항공 모빌리티(UAM) 시장은 1조 5000억 달러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미 도심 항공 모빌리티 시장에는 보잉과 에어버스, 아우디 등 항공기와 자동차 제작사, 구글과 우버 등이 항공기체 개발에 들어섰다.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부회장 역시 플라잉카의 시대를 언급했다. 정 수석부회장은 "플라잉 카보다는 '드라이빙 에어플래인'(Driving Airplane) 개념에 가깝다"면서 "비행 자동차가 레벨5(운전자 개입이 필요 없는 완전 자율주행 기술 단계)의 자율주행차보다 먼저 상용화될 수도 있다"고 예상했다.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미래비전인 퓨처 모빌리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정의선 현대차 수석부회장이 미래비전인 퓨처 모빌리티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현대차

드라이빙 에어플래인은 공중으로 날아 오른 뒤 자율주행하는 방식으로, 지상과 달리 장애물이 없기 때문에 자율주행에는 더 적합하다는 분석이다. 정 수석부회장은 "도로 위의 자동차를 넘어 얼반 에어 모빌리티,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로봇 등 다양한 운송 수단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며 미래 모빌리티 시대의 청사진을 제시하기도 했다.

이에 정부도 힘을 보탰다. 앞서 15일 산업통상자원부는 ‘미래자동차 산업 발전전략’을 발표했다. 정부는 2025년을 플라잉카(PAV·개인 항공기) 서비스 실용화 시기로 점찍었다. 이후 단계적으로 여객서비스를 확대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에 국토부는 ▲플라잉카 전용 도로 확보 ▲무인교통관리시스템(UTM) 개발 ▲항공기 수준의 플라잉카 제작·인증·운항·유지관리 기술기준 제·개정 작업을 2023년까지 마칠 예정이다. 상용화는 30년 전후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미래차 산업 발전전략 발표에서 최남호 산업부 제조산업정책관은 “궁극적으로는 (플라잉카와 같은) 신교통수단이 큰 비중을 차지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조금 숙제가 남아 있어서 이번에 구체적인 내용은 못 담았다”고 말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플라잉카의 성공적인 비상을 위해선 구체적인 로드맵 마련이 시급하다는 주장이다. 플라잉카의 개념 정의는 물론 관련 제도와 인프라 구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박철완 서정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는 성공적인 비전 달성을 위해선 무엇보다 중앙정부 부처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교수는 “2025년을 플라잉카의 실용화 시기로 정한 비전은 좋지만, 그 비전을 달성하기 위해선 무엇보다 중앙정부처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피력했다. 실현 가능성부터 체계적으로 검토하고 구체적인 로드맵이 마련돼야 한다는 주장이다.

그는 “현대차의 ‘콘셉트카’ 형태의 플라잉카 시제품이 나온 뒤 제품을 보며 최소 3년가량의 충분한 실증사업을 진행하고, 그 과정에서 필요한 인프라, 기술력을 보강하며 법령 제정 등이 이뤄지는 게 이상적인 로드맵”이라면서 “이 과정에서 무엇보다 중앙정부 부처와 산하기관, 연구소 등의 적극적인 움직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비행기인지 자동차인지 모호한 정체성도 구체적으로 확립해야 필요한 인프라나, 연구 과정도 보일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