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EB하나은행, 손님 신뢰 회복 선언...금감원 결정도 따를 것
KEB하나은행, 손님 신뢰 회복 선언...금감원 결정도 따를 것
  • 김형일 기자
  • 승인 2019.10.17 10:38
  • 수정 2019-10-17 10:38
  • 댓글 0

신뢰 회복을 위한 혁신 방안 수립
KEB하나은행이 DLF와 관련해 '손님 신뢰 회복'을 선언하고 금융감독원의 결정을 따르겠다고 밝혔다./연합뉴스
KEB하나은행이 DLF와 관련해 '손님 신뢰 회복'을 선언하고 금융감독원의 결정을 따르겠다고 밝혔다./연합뉴스

[한스경제=김형일 기자] KEB하나은행이 17일 은행에서 판매한 해외 금리연계형 파생결합펀드(DLF)로 인해 손님들이 입은 금전적 손실, 심적 고통과 심려에 대해 사과하며 ‘손님 신뢰 회복’을 선언했다.

하나은행은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의 결정을 전적으로 수용하고 따를 것이며 손님보호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하나은행은 은행을 믿고 거래해 준 손님들의 신뢰를 회복하고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신속한 배상 절차 진행에 적극 협조하는 등 가능한 모든 조치를 이행할 방침이다.

또 하나은행은 냉철한 반성과 함께 진정성을 담아 손님의 자산관리 및 금융소비자 보호를 위한 대대적 혁신을 추진키로 했다.

먼저 불완전판매 원천 차단을 위한 프로세스 혁신에 나서기 위해 혁신 방안을 시행하기로 했다. ▲투자상품 리콜제 도입(책임판매제도) ▲고위험 투자상품 판매 후 외부 전문가 리뷰 실시 ▲완전판매 프로세스 준수를 위한 통합 전산시스템 개발 ▲딥러닝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필체 인식 시스템 도입 ▲상품도입 절차에 리스크 관리 강화 등 5가지 혁신 방안을 실시할 예정이다.

또 손님중심의 영업문화 확립을 위해 손님의 자산이 고위험상품에 집중되는 현상을 방지하고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금융자산 관리에 나서기로 했다. 이를 위해 ▲투자자 성향 분석 시 실시간 본인의사를 재확인하는 확인콜 제도 시행 ▲PB 평가지표(KPI)인 손님수익률 배점 대폭 상향 ▲손님 포트폴리오 적합성 가이드라인 운영 등 3가지 제도 개선을 통해 손님중심 영업문화 확립을 추진한다.

아울러 하나은행은 자산관리 역량강화를 위해 손님투자분석센터 신설, PB 선발기준 및 기존 PB 전문성 강화, 투자상품 전문인력 육성 등에 힘쓸 계획이다.

하나은행 관계자는 “이번 DLF 상품에 가입해 손실을 입게 된 손님들께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소비자보호를 은행의 최우선 가치로 손님의 신뢰 회복과 손실을 최소화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